Today 22.05.23.
최종편집 : 2022.5.22 일 22:44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 전문의가 전하는 건강상식
     
사무실 건강,유해요소는?
2014년 06월 19일 (목) 14:09:30 건강관리협회 인천지부 alswl0529@kahp.or.kr

*사무실 건강, 유해요소는?

요즘 사람들은 카페에서 만나도 서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기 바쁘다.직장 내에서도 회의 시 간에 다들 스마트폰을 쳐다보느라 집중이 어렵다. 지하철이나 버스로 출퇴근하는 시간에도 다들 고개를 푹 숙인 채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느라 여념이 없다.

새로운 문명 기기가 등장하 면 반드시 그로 인한 새로운 질병이 양산되기 마련이다. 스마트폰이 대표적인 사례다. 스마 트폰이 대중화되면서 목 디스크 환자가 늘어나고, 일시적으로 근시(近視)가 되는 가성(假性) 근시로 고생하는 직장인이 늘고 있다.

손가락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는 바람에 손바닥뼈와 인대 염증 환자도 늘고 있다. 게다가 온종일 회사에 있으면서 하게 되는 잦은 군것질, 책상 위 잡동사니의 세균 오염도 문제가 된다. 직장인들에게는 회사 생활을 어떻게 하느냐가 건강 관리의 핵심이다.

목 디스크 환자 증가
국민건강보험공단 목 디스크 환자 현황에 따르면, 목 디스크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07년57만여 명에서 2011년 78만여 명으로 증가했다. 매년 8.1%씩 늘었다.

특히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쓰이기 시작한 2010년부터는 1년 만에 목 디스크 환자가 12.3%나 증가했다. 목 디스크는 목뼈와 목 뼈 사이에서 완충 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옆이나 뒤쪽으로 밀려나와 척추 신경을 누르는 질병이다.

의료 전문가들은 잘못된 자세로 스마트폰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는 현상이 목 디스크 증가의 최대 원인이라고 꼽는다. 목을 쭉 내민 채 고개를 숙이고 장시간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면, 머리 하중을 자 연스럽게 분산시키는 목뼈의 C자형 커브가 사라진다.

목뼈의 정렬을 막대기처럼 만들어 디스크에 상당한 압력이 가해지고 디스크 주변을 단단히 붙잡는 근육의 피로도가 올라간다. 이런 자세가 매 일 장시간 반복되면 디스크가 밖으로 밀려나와 주변 신경을 눌러 어깨와 손에 통증을 일으킨다.

   
 

직장인들은 가뜩이나 컴퓨터 작업을 많이 하면서 목을 내밀고 고개 숙인 거북 목 증후군 자세로 인해 목 뒤와 어깻죽지 근육의 경직이 심한 상황이다.

스마트폰을 쓸 때는 목을 자연스럽게 세운 상태에서 턱을 살짝 당겨 시선을 아래로 15도 정도로 유 지하는 게 좋다. 귀가 양쪽 어깨선 앞으로 나갈 정도로 목을 빼선 안 된다. 틈나는 대로 목 뒤와 어 깻죽지 근육을 쭉 펴는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목 디스크 예 방에 좋다

눈의 피로를 막아라
스마트폰의 과다 사용으로 가성근시와 안구건조증도 늘어 나는 추세다. 작은 액정 화면에 집중해서 오랫동안 글을 읽 거나 게임을 하면 가까운 거리에 초점을 맞추는 수정체 주 변 안구 근육이 경직돼 일시적으로 근시가 오기 쉽다.

이럴 때는 눈꺼풀을 깜빡거리는 횟수도 줄어 안구 표면을 적셔주 는 눈물이 빨리 말라 눈알이 뻑뻑해진다. 스마트폰을 쓸 때 는 자주 먼 곳을 보고, 눈꺼풀도 깜빡거려서 눈의 피로를 막 아야 한다.

한편, 사람의 손은 달걀을 가볍게 쥔 듯한 모양새가 편한 자 세다. 하지만 스마트폰 과사용은 손가락과 손바닥뼈의 움 직임을 과도하게 펴지게 유도하고, 손바닥뼈의 정렬에 긴 장감을 준다. 스마트폰은 되도록 양손으로 사용하고, 손가 락 깍지를 끼고 손바닥을 펴주는 스트레칭을 자주 하는 것 이 좋다.

잦은 군것질은 뱃살의 주범
간식의 종류가 다양해지면서 주식보다 간식을 더 자주 먹는 직장인들이 많다. 기존 떡볶이·순대·빵류에서 벗어나, 씻을 필요 없이 바로 먹을 수 있는 유기농 포장 샐러드에 칼로리가 적은 저열량 곤약 국수까지 나왔다.

이 외에도 통곡물 그래놀라, 아이스크림에 에스프레소 커피를 넣은 아포가토, 한입 크기 마카롱 등 무척 다양하다.하지만 간식 칼로리가 높으면 비만의 원인이 된다. 우리 몸은 은행 계좌와 같아서 들어온 것만큼 쌓이고 쓴 것만큼 줄어든다.

매일 똑같이 신체 활동을 했다면, 간식의 종류와 횟수에 따라 체중은 늘어나기 마련이다. 따라서 이왕이면 간식의 의미도 살리면서 칼로리는 적고 영양소가 많은 것을 간식으로 챙겨야 한다. 항산화작용을 하는 사과와 오렌지, 몸 안의 독성을 희석해주는 시원한 꿀차를 권장한다.

요구르트, 치즈, 저지방 팝콘, 건포도, 통밀 크래커, 떡, 저염 땅콩, 중간 크기 당근 2~3개를 섞어서 먹으면 좋은 건강 간식이 된다. 대표적인 길거리 음식인 떡볶이도 당근 같은 채소를 충분히 넣어 맵고 짜지 않게 만들면 훌륭한 간식이 된다 / 한국건강관리협회 인천지부 제공
 

건강관리협회 인천지부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Jessie
(111.XXX.XXX.192)
2014-07-05 01:35:16
http://jennifertall.page.tl/Feet-Aches.htm
I similar to this send, enjoyed this one thank you for putting up. “He removes the supreme ornament of friendship, who takes away starting it respect.” by Cicero.
전체기사의견(1)
구보건소,길병원과 지역사회 중심 ...
만수새마을금고, 중앙회 금고 평가...
개교 90년을 넘긴 만수초의 뜻깊...
인천병무지청, 서울사이버대와 복무...
인천시 환경보건센터, 길병원 검진...
남동구 청소노동자들, 구가 정년연...
간석3동 자율방범대,'컨' 박스서...
"경제도시 남동을~"이병래 구청장...
<포토>장수천변 남동둘레길 2코스...
"마스크와 꽃을~" 만수사회복지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