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2.05.17.
최종편집 : 2022.5.16 월 22:09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정치/행정
     
한나라당 이우일 당선자
구의원 다선거구 인터뷰
2010년 06월 22일 (화) 10:13:03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6.2 지방선거 남동구의원 당선자 인터뷰
다선거구 (간석3동, 만수2동, 만수3동, 만수5동)

한나라당 이우일 당선자

   
▲ 구민들을 위해 추진해야 할 수많은 공약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구민들과의 대화를 빼놓을 수 없다고 말하는 이우일 당선자

이우일 당선자는 “선거운동을 하면서 힘들다는 생각 보다는 구민들에게 나를 더 알리고자 노력 했다”며 “하루 하루 발로 뛰며 구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구민들과 많은 대화를 하는 것 만큼 중요한것이 없다”며 "항상 대화하는 구의원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당선 소감과 시민들에게 드리고 싶은 말씀은?
“먼저 믿고 성원을 보내주신 지역주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번 6. 2일 동시지방선거에서 보여주신 지역주민의 소중한 선택을 겸허히 받아 들여 지역발전에 꼭 필요한 일꾼이 되겠다. 또 항상 구민 곁에 있겠다.”

-승리 요인은 무엇이며, 선거기간 중 가장 어려웠던 점은?
“좋은 선거 결과를 얻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것은 민심이라 생각한다. 나는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 아름답다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가 초선인 만큼 지역주민과 많은 시간을 갖고 그분들게 배우고자 노력한 것이 승리의 요인이 됐다.
무엇보다 지지해주고 도와준 주위 분들의 노고를 잊을 수 없을것 같다. 지금도 고마운 마음이 너무 크다. 선거운동 동안 뒤에서 묵묵히 순수한 열정으로 도와준 분들이 많다. 그 모든 분들의 노고와 열정이 없었더라면 이런 좋은 결과를 얻지 못했을 것이다.
선거기간 중 어려웠던 점은 솔직히 말하면 잘 모르겠다. 초선이기에 인지도가 낮은 것은 당연한 것이고 선거 운동 방법도 잘 모를 수 밖에 없었다. 구의원 선거는 발로 뛰는 것이라 그저 열심히 뛰고 구민분들에게 호소했다.”

-구정활동시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가 중요한데 이에 대한 당선자의 의견은?
“물론 올바른 행정이 이뤄질려면 구의회에서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집행부에서도 올바른 구정을 하겠지만 구의회 일원으로 올바른 지방자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이번 당선자 분들을 보면 모두 훌륭하다고 생각하고 누구보다 열심히 일해줄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사사로운 욕심을 버리고 구민들곁에서 함께 일해줄 사람들이라 믿기에 함께 잘 해나갈것이라 생각한다.”

-새 의장단 구성과 관련 지적할 말이 있다면?
“지금 구의회 의원들은 서로의 공약과 나아 가고자 하는 바를 알아가고 이해해가려고 하고 있다. 앞서 말했듯 모두 훌륭하고 열심히 일해줄 사람들이라고 생각드는 만큼 서로에 대한 의견교환과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이뤄질것 같다”

* 적극추진할 5공약
1. 문화(생활)체육시설 확보 및 활성화
2. 노인, 자애인, 아동(학교) 복지시설 개선 사업
3. 간석 3동~만수 2동간 올레길 조성사업
4. 주차난 해결
5. 주민과의 많은 대화
 

/ 정치팀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 현안 해결은 토박이가~" 임춘...
남동 기초의원 2곳서 4명 무투...
"복지사업 총정리" 구, 올 지역...
민선 8기 구청장은 누구?…이병래...
"주민이 주인공이 되는… "이정순...
만수3동,지역 단체 개인 후원자 ...
인천에 전국 8번째 귀어학교 설립...
인천환경공단,환경의 날 슬로건, ...
시, 지역화폐 '인천이음' 충전금...
'장기 농성' 간석동 고시텔 거주...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