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1.12.06.
최종편집 : 2021.12.6 월 09:02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오피니언 > 인터뷰 | 향토시인 김기영의 명시산책
     
김기영 시인의 명시 산책 <20> 신달자의 '여름 숲에서'
2010년 08월 21일 (토) 01:01:28 김기영 k-ilbo@hanmail.net

 

여름 숲에서

신달자(1943~ )

 


여름 숲은 살아 있다.

여름 숲은 그래서 이야기 한다.

겨드랑 사이에 예쁜 새들을 키우며

여름 숲은 모성의 사랑을 베푼다.

 


황혼이 내리면

알맞게 젖이 차오른

숲은

가슴이 부풀어오른 채

나른하게 돌아오는

새들을 맞는다

 


종일 놀다가

허기져 돌아왔는지

앞단추도 끄르기 전

머리를 디미는

새들을

 


숲은

부드러운 미소와 자애로

넉넉한

품안에 안아 들인다

 


(해설) 신달자(愼達子) 시인은 경남 거창에서 출생하였다. 숙명여자대학교 국문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1972년 《현대문학》에 〈발〉,〈처음 목소리〉가 추천되어 문단에 등단했다. 시집으로 《봉헌문자》,《겨울축제》,《모순의 방》,《아가》, 산문집으로 《백치애인》 등이 있다. 한국시인협회상을 수상했으며, 명지대 문예창작과 교수를 역임했다. 시인은 말하고 있다. ‘나는 숲에 들면 마치 어머니의 품속에 안기는 듯한 안도를 느낀다. 마음이 통하는 친한 벗, 그냥 마구 좋기만 하는 언니 또는 모르는 사이지만 익숙하게 가슴에 살아 있는 얼굴, 그와 같은 가슴이 부르는 사람과 마주 앉는 행복감을 숲은 가져다준다. 여름 숲은 더욱 그러하다. 그래서 가장 좋아하는 벗에게 온 편지는 숲에서 읽고 싶다. 몇 번이고 읽었던 편지를 다시 꺼내 읽으면 기쁘리라. 온몸에 생기 돌고 세상은 살아나는 크나큰 숲이 되리라.’ 
 
* 인천 출신인 김기영 시인은 인천교육대학교와 인하대 교육 대학원을 졸업하고 인천대학교 인천시민대학 강사, 인산문학회 회장 등을 맡고 있다. 시집으론 '섬은 옛 날이 그립다','자화상 그리기', '갈잎나무 숲의 소나무' 등이 있으며 현재 서창동에 거주하고 있다.

 
김기영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리 자치회가 최고' 구, 20...
태진지앤에스,구에 이웃사랑 후원금...
"50년 만에 주민 품으로" 구,...
이학재 전 의원,정권교체 대장정 ...
'FC남동'지원 조례 상임위 또 ...
'세월호 참사'로 끊긴 제주 뱃길...
"손님이 뚝~"오미크론 확진자 나...
'여성 취·창업 지원' 구, 여성...
구월동 인천터미널정형외과,구 선별...
인천시, 고잔동 아암대로 1.1㎞...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