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8.01.20.
최종편집 : 2018.1.19 금 21:51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정치/행정
     
인천 투표율 75.5% 17개시도중 13위…남동은 76% 기록
2017년 05월 10일 (수) 06:37:19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인천 투표율이 전국 꼴찌 탈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여전히 하위권은 벗어나지 못했다.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대선에서 인천은 총 선거인수 240만9천31명 가운데 181만8천993명이 투표해 75.5%의 잠정투표율을 보였다. 남동지역은 지역 평균을 야간 웃도는 76%다.

이는 전국 평균 투표율 77.2%를 밑도는 것으로 17개 시·도 중 13위 수준이다.

인천보다 투표율이 낮은 지역은 제주(72.3%), 충남(72.4%), 강원(74.2%), 충북(74.8%) 정도다.

 지난 4∼5일 치른 사전투표에서도 인천은 24.35%의 투표율로 17개 시·도 중 13위를 차지했다.

인천은 지방선거, 국회의원선거, 대통령선거 등 선거 때마다 투표율 꼴찌를 도맡아 '투표율 전국 최저 도시'의 불명예를 벗지 못했다.

최근 10년간 치른 8차례의 선거에서는 3차례나 꼴찌를 했다.

2006년 4회 지방선거에서 44.3%, 2007년 17대 대선에서 60.3%, 2012년 19대 총선에서 51.4%의 투표율로 전국 시·도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다른 선거에서도 중위권에 진입조차 못 했다.

2008년 18대 총선에서는 42.5%로 15위, 2010년 5회 지방선거에서 13위, 2012년 18대 대선에서 74.0%로 14위, 2014년 6회 지방선거에서 53.7%로 15위였다.

가장 최근인 작년 4월 20대 총선에서 역시 55.6%로 14위를 기록했다.

학계에서는 이처럼 인천의 투표율이 낮은 요인은 토박이 비율이 낮은 반면 다른 지역에서 유입된 인구 비중이 높은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모호한 지역 정체성과 낮은 귀속감·연대감 탓에 투표에 별다른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유권자가 많아 투표율이 다른 지역보다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진으로 보는 애인과 함께 하는 ...
유정복 시장 "소래IC 건설 인근...
구,일반직 팀장 청경 대신 청사 ...
구,환경정책 전담 '환경 녹지국'...
한국당,인천 남동갑 당협위원장에 ...
70대 탈북민 논현동서 지인 부인...
배진교 전 구청장 내달 7일 로얄...
인천 부산 제치고 명실상부 한국 ...
유정복 시장" 미세먼지 3개 시도...
유정복 인천 시장, 17일 남동구...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