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7.07.23.
최종편집 : 2017.7.22 토 18:32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지하철 탈선 은폐'…인천교통공사 전·현 간부들 기소
2017년 05월 12일 (금) 09:48:16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지난해 발생한 인천지하철 2호선 탈선사고를 숨기기 위해 모의훈련으로 조작하고 상부 기관에 허위보고를 한 인천교통공사 전·현직 간부들이 약식기소됐다.

인천지검 형사2부(변창범 부장검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전 인천교통공사 경영본부장(사고 당시 사장 직무대행) A(60)씨와 전 기술본부장 B(57)씨 등 전·현직 인천교통공사 간부 3명을 벌금형으로 약식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 등 3명은 지난해 8월 7일 오후 9시 30분께 인천지하철 2호선의 한 차량기지에서 전동차 탈선사고가 나자 "미리 계획한 모의훈련이었다"며 언론에 거짓 브리핑을 하고 국토교통부와 인천시에 허위 보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범행은 사고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이 내부 관계자를 통해 두 달 만에 언론에 공개돼 들통났다.

당시 사고는 기관사가 2량짜리 전동차를 수동으로 운전하던 중 차량 후미 바퀴가 선로를 벗어나며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B씨는 사고 은폐 사실이 알려진 이후 해임됐다.

인천교통공사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경찰은 A씨 등 3명을 포함해 당시 차량정비팀장(54)과 팀원(31) 등 모두 5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은 사고 당시 차량정비팀장과 팀원은 경영진의 지시에 따라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기소유예 처분을 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 국장 4명 모두 교체'구, 2...
만수복지관과 5개 동과 주민복지 ...
만월복지관,주민과 함께 하는 복지...
오흥철 시의원 전국시도의회의장협 ...
구의회,추경 예심서 공공자전거 무...
유환수 팀장 전국 남・...
구, 작년 주정차 과태료 부과 지...
특사경 남동구 소재 부정축산물 판...
인천교육청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시, 신항∼월곶 12.5km 구간...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