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8.04.22.
최종편집 : 2018.4.21 토 19:48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교사 폭행·성희롱 등 '교권 침해' 5년간 2만3천건
2017년 05월 14일 (일) 11:17:16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최근 5년간 학생이 교사를 폭행하거나 성희롱하는 등의 교권 침해 행위가 2만 건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승의 날을 앞둔 14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학생이나 학부모에 의한 교권 침해 행위는 2012년 7천971건, 2013년 5천562건, 2014년 4천9건, 2015년 3천460건, 2016년 2천574건 등 총 2만3천576건에 달했다.

행위별로 보면 학생의 폭언·욕설이 1만4천775건(62.7%)로 가장 많았다.

수업 방해 4천880건(20.7%), 기타 2천535건(10.8%), 학부모에 의한 교권 침해 464건(2%), 학생의 폭행 461건(1.9%), 교사 성희롱 459건(1.9%) 순이었다.

특히 학생의 교사 성희롱은 2012년 98건에서 2013년 62건으로 소폭 줄었다가 2014년 80건, 2015년 107건, 2016년 112건으로 증가했다.

학부모 등이 교권을 침해한 건수도 2012년 1.6%에서 2016년 3.6%로 교권 침해 행위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발생한 교권 침해 행위가 5천346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4천689건), 대구(1천579건), 부산(1천529건), 경남(1천434건) 등 순이었다.

홍 의원은 "공교육을 정상화하려면 교권을 철저히 보호해야 한다"며 "교권을 침해한 학생이나 학부모 등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교육부와 교육감 차원에서 실질적인 법적 장치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국당 남동구청장 경선 1위 김석...
이오상·박인동·강원모·이병래시의원...
민주당 인천시당, 6.13 지방선...
미래당, 신정인 후보 선거 사무소...
민주당 '컷 오프' 논란 김기홍 ...
구의회,후임 의장 선출 놓고 '옥...
민주당 박남춘 의원 과반수 득표로...
한민수 구의원,의원직 사퇴 예비 ...
정의당 이혁재 전 사무국장 남동갑...
민주당 남동지역 출마 후보 농...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