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2.08.16.
최종편집 : 2022.8.16 화 09:50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민간인 희생자 장례일정 최종합의점 못 찾아
2010년 12월 01일 (수) 22:19:46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북한의 연평도 포격사태가 벌어진 지 9일째인 1일 민간인 희생자들의 장례일정을 두고 정부와 유족들이 대화를 이어갔지만 최종 합의점은 찾지 못했다.

유족 대표들과 인천시 관계자들은 지난달 30일에 이어 1일 오후 고인들의 분향소가 차려진 인천 길병원 장례식장에서 2시간 가까이 장례일정을 논의했다.

시와 유족들은 현재까지 장례 방법과 장지, 추모비 건립 등에 대해서는 의견의 일치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시와 유족들은 고인들을 화장해 인천가족공원 납골당에 안치키로 하고 지난달 30일 인천가족공원을 미리 둘러보기도 했다.

시는 최초 10년간 납골당 이용비용을 지원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오후 있었던 협상테이블에서는 고인들이 숨진 자리에 추모비를 건립하겠다는 송영길 인천시장의 제안을 유족들에게 재차 확인해 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위로금을 놓고 정부와 유족 간 의견 차이가 상당해 구체적 장례일정을 정하는 데에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오늘 회의에서 서로 1차 의견을 주고받았으니 앞으로 본격적으로 협의가 들어갈 것"이라며 "행정안전부와 조율해 가면서 빨리 장례일정이 잡히도록 인천시가 적극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유족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잡힌 건 없다"며 "이제 대화를 하려고 시작하는 단계인 것 같다. 서로 다시 연락을 주고받기로 했다"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유족들이 애초 요구한 의사자 인정은 최근 옹진군이 보건복지부에 직권으로 의사자 인정 신청을 한 상태라 복지부의 답변을 기다리는 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노동자 유대 강화"구청 3개 공...
" 근무해 보니 어때요! "구의회...
박종효,국회 경력 '16년6개월 ...
14조원 규모 인천시 제1금고 신...
장수서창·간석4동 자생단체, 집중...
박종효 구청장 국힘 소속 지역 시...
인천시,22~26일 2022년 ...
노인복지관,노인일자리 사업 참여자...
논현복지관, 말복 맞이 어르신 초...
동부교육지원청 교육장에 이병욱 시...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