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2.19.
최종편집 : 2019.2.19 화 11:23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정치/행정
     
박남춘 시장, '논란 속' 인천문화재단 대표 임명 강행?
2019년 01월 28일 (월) 16:31:33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28일 인천문화재단 노조가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시가 노조와 시민사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인천문화재단 대표이사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시에 따르면 최근 문화재단은 대표이사추천위원회를 열어 대표이사 후보자로 A·B씨 등 2명을 선정하고 당연직 이사장인 박남춘 시장에게 추천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문화재단의 추천 인사 중 면접심사 등에서 가장 점수가 높은 1명을 임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사회의 반대가 있지만 추천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가 없고 재공모할 경우 오히려 ‘내정한 사람을 뽑기 위해 재공모한다’는 오해를 살 수도 있다는 판단에서다.

임명 시기는 대표이사가 3개월째 공석인 점을 감안해 설 연휴가 시작되는 다음달 2일 이전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대표이사 임명이 강행될 경우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문화재단 노조, 시민사회는 A·B씨 모두 대표이사로 ‘부적합’하다며 반발해 왔다.

노조는 지난 22일 실시한 대표이사 선임을 위한 5명 후보자의 직무계획 발표회 이후 A씨에 대해서는 업무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고, B씨는 타 기관 수장 시절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시민사회는 후보자 선정과정이 투명하지 못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인천경실련은 “문화재단에 대표이사추천위원회 명단 및 심층면접 결과 등의 공개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는데, 어떠한 회신도 받지 못했다”며 “이 때문에 편파성·짬짜미 의혹을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와 시민사회는 박 시장에게 추천된 후보자 모두 반려하고 재공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대표이사추천위원회가 정당한 절차를 거쳐 추천한 것을 박 시장이 반려할 수 없는 일”이라며 “다만 이번 ‘문화재단 사태’를 계기로 시 산하기관 임원 임명 과정을 더 투명하게 하고 시·정치권의 입김을 차단하는 시스템을 만들 방침”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적의 개발 방향은…"구,소래 ...
'개각 임박' 송영길 전 시장·홍...
소래IC 건설 설문조사 표심 '시...
연수구청장 비서실장 지시로 면접점...
최재현 의장,신민호 회장 등 주민...
인천시,생계형 폐지 수집 노인에 ...
구, 화재취약계층 안전복지 서비스...
'윷이다!' 논현고잔동, 정월대보...
"남동소식은 우리가~"구,블로그 ...
"성추행도 모자라 무고까지"…전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