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8.20.
최종편집 : 2019.8.20 화 06:57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정치/행정
     
'군부대 시민 품으로' 인천 부평 군부대 이전 재배치
2019년 01월 31일 (목) 16:16:28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인천 부평 3보급단이 도심 외곽으로 이전하는 등 부대 재배치로 여의도 절반 면적에 이르는 땅이 인천시민의 품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인천시와 국방부는 31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군부대 재배치 사업과 연계한 원도심 활성화 정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핵심은 인천의 6개 예비군훈련장을 부평구 일신동과 계양구 둑실동 등 2개 훈련장으로 통합하고, 부평구 산곡동 3보급단을 부평구 일신동 17사단으로 이전·통합하는 부대 재배치안에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이다.

아울러 부대 집적화를 통한 통합·재배치 사업 협력, 군부대 이전으로 원도심 균형발전 도모, 3보급단 이전과 군용철도 폐선 조기 실현, 3보급단 관통 장고개길 조기 개통. 캠프마텟 조기반환과 토양정화 활동 신속 진행 협력 등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인천시와 국방부는 정확한 부대 이전 시점은 추가 협의를 거쳐 결정할 방침이다. 현재로서는 2023년까지 이전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전 사업은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된다. 인천시가 부대 이전 비용과 시설 조성 비용을 부담하고 국방부가 군부대 부지를 인천시에 양여하는 방식이다. 인천시는 약 2천300억원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잠정 추산했다.

인천시는 부대 이전에 따라 3보급단 89만㎡ 등 여의도 절반 면적에 이르는 약 120만㎡의 유휴부지가 생길 것으로 보고 이곳에 공원·문화공간과 필수 간선도로 등을 조성하는 방안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부평구와 서구를 잇는 장고개 도로가 3보급단에 막혀 있지만 부대 이전으로 장고개길을 조기 개통하고 부평캠프마켓 조기반환 추진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협약은 과학화 예비군훈련장 추진, 군 구조개편에 따른 부대 재배치 등 국방개혁 2.0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려는 국방부와 원도심 균형발전에 주력하는 인천시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 이뤄졌다.

협약식에 참석한 박남춘 인천시장은 "도심 곳곳에 흩어져 있던 군부대 통합·배치로 그동안 단절되고 막혔던 공간이 도심 사이를 연결하고, 시민 누구나 찾아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지역사회와 군이 상호협력해 국가안보를 기반으로 지자체 균형발전과 조화를 이루는 모범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동체육관서 아시아·태평양 줄넘기...
"감염병 발생 예방" 구, 장마 ...
<속보>구,백범로 압수 '노 아베...
"아름다운 하모니" 구 여성합창단...
GB 해제지'능골지구'진입도로 개...
'재생지구'지정 남동산단 19일부...
시민단체,"백범로 '노 아베!' ...
가짜 경력증명서로 채용됐던 소방 ...
직장 여후배 수면제 먹여 강간 후...
간석동서 승용차 빌라 외벽 들이받...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