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3.23.
최종편집 : 2019.3.23 토 19:57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아이돌봄’3개월 대기는 기본 그마저도 돌보미 선택
2019년 03월 04일 (월) 11:25:18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여성가족부의 아이돌봄서비스 포스터.

일선 지자체들이 시행하고 있는 아이돌봄 지원사업이 오히려 부모들을 애타게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제도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4일 시와 일선 구에 따르면 한부모와 맞벌이 가정을 대상으로 아이돌봄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아이돌봄 지원사업은 한부모와 맞벌이 등 양육 공백이 발생한 가정의 만 12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아이돌보미가 찾아가는 1대1 돌봄서비스다.

이 사업은 대부분 지자체 산하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위탁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신청 후 대기시간이 길고 아이돌보미들로부터 선택을 받아야 하는 문제로 부모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맞벌이 부모들이 연수구 등 인천지역 내 대부분 지자체에 아이돌봄서비스를 신청할 경우 기본 3개월은 걸린다는 담당자의 설명을 듣게 된다.

이렇게 대기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기다려야 하는 부모들의 불만이 커져만 가고 있는 실정이다.

이마저도 아이돌보미의 선택을 받아야만 하는 문제가 생겨 부모들의 불편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아이돌보미가 해당 가정을 거절할 경우 연계가 어렵기 때문이다.

현행 지침 상 아이돌보미가 거부하는 가정에 일방적으로 연계할 수 없다는 게 일선 지자체의 설명이다.

이러다보니 서비스 신청 후 기본 3개월을 기다린 후에도 돌보미가 거부할 경우 대기 기간이 더 길어지면서 부모들의 속은 더 타들어가게 된다.

이처럼 한 부모와 맞벌이 가정의 양육에 도움이 되기 위해 시행되고 있는 아이돌봄 지원사업이 오히려 부모들의 애를 태우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적지 않다.

주부 A(32)씨는 “아무리 좋은 서비스라 하더라도 이렇게 대기 기간이 길면 오히려 역 효과가 날 것”이라며 “해당 기관에서 어떻게 든 대책을 세워줘야 하는 아니냐”고 강조했다.

연수구 관계자는 “돌보미들에게 선택을 강제할 수 없고 부모들의 입장도 이해가 간다”며 “다만 해결 방안은 돌보미를 많이 뽑아 현장에 투입할 수밖에 없는 만큼 1년에 상·하반기 두 차례 뽑고 있고 이달 중으로 20명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WilliamTok
(185.XXX.XXX.45)
2019-03-04 14:38:57
Four ways to last longer in bed naturally
Top tips for lasting longer in bed: https://aaa.moda/investcrypto12137
전체기사의견(1)
인천의 중심은'구월·송도' "구월...
시,송도·영종도·남동·부평 경유 ...
구,노후 협소한 구월1·간석2·서...
구,대한민국 서비스 만족 대상'복...
"이웃사랑의 기적 실현'만수1동,...
IWPG 윤현숙 대표,제63차 유...
미추홀구 원도심 예비군훈련장, 병...
'지하철안전지킴이' 구 노인인력센...
제구실 못하는 CCTV 관제센터…...
'23 ·24일 구청 정전' 민원...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