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7.20.
최종편집 : 2019.7.20 토 08:29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경제/공단
     
'지역공단 경제 비중↑"국가산단 업체 10년새 2천186개↑
2019년 04월 14일 (일) 20:56:52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수도권 최대 중소기업 전용공단인 인천 남동동단 전경

인천지역 국가산업단지의 입주업체 수가 지난 10년 사이 2천개 이상 늘어나는 등 지역 경제에서 산단이 차지하는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인천상공회의소 '인천지역 국가산업단지 현황 및 지역경제 비중 조사(2009~2018년)'에 따르면 2018년 12월 기준 인천지역 남동·부평·주안 등 3개 국가산단의 입주업체 수는 8천831개로 2009년 12월 6천645개에 비해 32.9% 늘어났다.

이 중 휴업이나 폐업을 하지 않고 실제 가동하는 업체 수도 2009년 6천304개에서 2018년 8천636개로 37% 증가했다.

인천지역 국가산단의 연간 생산액은 2009년 20조2천377억원에서 2018년 33조7천944억원으로 6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가동업체의 연간 최대 생산능력도 2018년 48조8천383억원으로 2009년 26조7천337억원에 비해 82.7% 상승했다.

가동업체가 고용하는 인원은 2009년 12월 9만5천289명에서 2018년 12월 12만8천982명으로 35.4% 증가했다.

이 같은 성장에 힘입어 국가산단이 인천지역 제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지역 국가산단 제조업체 전체 고용 인원은 2017년 12월 기준 13만3천51명으로 인천 전체 제조업체 고용 인원 25만329명의 53.2%를 차지했다.

이는 2009년 인천지역 제조업 고용 인원에서 국가산단이 차지하는 비중인 45.2%에서 8%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다만 국가산단의 생산능력이 향상하는 만큼 생산액이 증가하지 못하면서 2009년 75.7%에 달했던 국가산단의 가동률은 2018년 69.2%로 6.5%포인트 감소했다.

또 국가산단 전반에 걸친 입주업체의 영세화 현상에 따라 각 업체가 고용하는 인원이 적어져 업체당 고용 인원은 2009년 15.1명에서 2018년 14.9명으로 줄었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국가산단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서는 중견기업 육성, 첨단산업 위주의 지식산업센터 건설, 스마트 팩토리 지원,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구매 채널 연결 등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동e음'카드 발행 원점 재검토...
신동섭 구의원 "88 생활관,리모...
의원 발의, '근로자 권리보호 조...
"투표하고도 개표를 못하는…" L...
남동갑 총선 출마 거론 유정복 전...
이강호 구청장,언론단체 주관 '대...
"여름 건강하세요"간석4동, 경로...
"통행 불편 해소" 장승백이 시장...
" 88국민 생활관 시장 한마디에...
"수고하셨습니다" 구,모범 시민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