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5.23.
최종편집 : 2019.5.23 목 16:23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문화/체육
     
인천유나이티드, 신임 사령탑으로 유상철 감독 선임
2019년 05월 14일 (화) 16:10:33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인천 유나이티드의 지휘봉을 잡게 된 유상철 감독. (인천유나이티드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인천유나이티드가 제9대 사령탑으로 유상철(47) 감독 선임했다. 계약 기간은 1년 6개월이다.

인천 구단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P급 자격증을 보유한 여러 후보들을 검토, 선수와 지도자로서 풍부한 경험을 지닌 유상철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임 감독을 선임하며 인천 구단은 신중하고 면밀하게 여러 부분을 검토했다고 전했다. 먼저 P급 자격증을 보유한 지도자 리스트를 추린 다음 현재 인천이 처한 상황을 잘 이해하고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는 능력을 지녔는지를 살폈다.

무엇보다도 기존의 선수단과 코칭스태프와 함께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접근했다. 그 결과 인천 구단은 유상철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낙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인천은 지난달 15일 욘 안데르센 감독과 결별한 뒤 30일 만에 새 사령탑을 선임하게 됐다. 유상철 신임 감독은 15일 선수단과 상견례를 갖고 훈련을 지휘하는 등 본격적으로 감독으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유상철 감독은 경신중, 경신고, 건국대 출신으로 청소년대표, 올림픽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지닌 엘리트 출신이다. 국가대표팀에서도 A매치 122경기 출장 18골의 기록을 남긴 바 있으며 특히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핵심 선수로 활약하면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다. 프로에서는 울산현대와 요코하마 마리노스, 가시와 레이솔 등에서 12년 동안 활약했다.

2009년 춘천기계공고 초대 감독으로 부임하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유상철 감독은 대전시티즌(2011~2012)과 울산대(2014~2017)를 거쳐 지난해 상반기에는 전남드래곤즈에서 감독직을 수행한 바 있다.

유상철 감독은 "인천이라는 멋지고 훌륭한 팀의 감독으로 부임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빠르게 팀 특성을 파악해 열정적인 팬들의 기다림과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유 감독은 오는 19일 대구FC와의 12라운드 원정경기부터 벤치에 앉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황교안 한국당 대표 21일 인천 ...
구,행정실적 평가 대상 우수 공무...
인천경찰,공무원 집단 성매매 알선...
경찰,수업 중 학생에게 스테플러 ...
9개로 단절된 중앙공원 하나로 연...
구월동 학생안전체험관에 주차장 건...
길병원, 구 노인복지관에 저소득 ...
구, 지역 구·군 중 첫 아파트 ...
코레일 역장이 추천하는'전철타고 ...
황교안"진짜 독재자는 김정은…문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