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6.27.
최종편집 : 2019.6.27 목 16:57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인천경찰,마약 탄 음료수 먹이고 내기 골프 1억 가로챈 일당 검거
2019년 06월 11일 (화) 10:17:21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수도권 일대 골프장에서 동호회 회원에게 마약을 탄 음료수를 먹인 뒤 내기 골프를 쳐 1억여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상습사기 혐의로 A(48)씨 등 2명을 구속하고 B(38)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 등은 2017년 6월부터 같은 해 12월까지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일대 골프장 11곳에서 골프 동호회 회원 C(41)씨와 15차례 내기 골프를 쳐 1억1천3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향정신성의약품인 '아티반'을 탄 요구르트를 C씨에게 몰래 먹여 정신을 혼미하게 한 뒤 1타당 10만∼300만원을 걸고 내기 골프를 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골프 동호회에서 알게 된 C씨를 범행 대상으로 정하고 선수와 바람잡이 등 역할을 분담해 계획적으로 사기 행각을 벌였다.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올해 2월 경기도 용인 한 골프장에 모인 A씨 등의 골프백에서 아티반 100정과 마약류를 녹인 물약 등을 압수했다.

C씨는 경찰에서 "A씨 등과 함께 골프를 치는 동안 몸이 이상한 걸 몇 차례 느꼈다"며 "평소보다 골프가 잘 안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C씨에게 마약을 먹인 적이 없고 사기 골프를 치지도 않았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이 사용한 마약은 신경안정제 성분이 포함돼 있다"며 "친목 동호회원을 상대로 한 내기 골프는 거액의 재산을 탕진하는 만큼 유혹에 넘어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수산동 노인복지관 부지에 동청사·...
이강호 구청장,취임1주년 조촐한 ...
'우리는 공무 수행자' 만수2동,...
구의 전국 첫 주요 정책,안착 단...
변사로 묻힐 뻔했던 살인사건 끈질...
'인천을 빼고 구는 고인체로'구,...
시행정심판위,한정희 구도시공단이사...
인천시선관위,도화동 정부인천지방합...
'붉은 수돗물 피해주민 온정'구 ...
영종도 옆 매립지에 여의도 크기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