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6.18.
최종편집 : 2019.6.18 화 18:30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정치/행정
     
감사원 "인천 지하도상가 74% '불법 전대'…권리금 수억"
2019년 06월 12일 (수) 23:21:28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 지하도상가 점포의 74%가 불법 전대고 수억원의 권리금도 있다는 감사원 감사결과가 나왔다.


인천시는 최근 감사원으로부터 이같은 내용의 감사 결과를 통보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해 12월 기준 인천 14개 지하도상가 점포 3579곳 중 74%인 2653곳이 점포를 재임대한 이른바 '전대 점포'로 추정했다. 53개 점포가 있는 배다리지하상가는 전매 행위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지하도상가는 총 점포 수의 95%에 달하는 점포가 전대됐다. 연 임대료는 평균 2424만원으로 시에 납부하는 연 대부료 198만원에 비해 12배가 넘는다. 또 평균 4억원이 넘는 권리금까지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감사원은 전대를 통해 연간 A지하도상가는 88억원, B지하도상가는 32억원, C지하도상가는 29억원의 부당이득을 얻고 있다고 봤다.

이같은 전대는 시가 지하도상가를 상가법인에게 위탁해 관리하면서 빚어졌다.

시는 지난 2002년 제정한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조례’를 근거로 지하도상가를 상가법인에 위탁했다.

상가법인들은 시 대신 임차인과 점포 대부계약을 맺었고 임차인은 다시 상가법인의 사전 승인을 받아 다른 임차인에게 전대한 것이다. 이는 시 조례로 보장되는 절차였다.

그러나 상위법인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은 행정재산을 임대한 자가 재임대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시 조례로는 ‘적법’이지만 법령상으로는 ‘불법’인 것이다.

감사원은 당장 시 조례를 개정하라고 통보했고 시도 전대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조례 개정 절차를 밟고 있다.

시는 이미 행해진 전대에 대해서는 2년간 유예기간을 둬 상인들의 피해를 줄인다는 방침이지만 상인들과의 입장차가 커 반발이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상인들과 여러 차례 회의를 했으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원의 지적이 나온 이상 조례를 개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시 개정 조례안은 13일부터 입법예고에 들어간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강인 파이팅~"구청서 'U-2...
구 인사위,홍순삼·박대령·이수화 ...
법원,장석현 전 구청장 직권남용 ...
"아쉽지만 잘했다"구청 주차장에선...
석정초 학생들, 선배 이강인 응원...
논현고잔동,새마을부녀회 사랑의 열...
박남춘 인천시장, 서·중구'붉은 ...
민주당 시당,사무처장에 안명수 중...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14일...
구,12개사로 무역사절단 구성 동...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