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1.22.
최종편집 : 2020.1.22 수 14:00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일제강점기 침탈과 강제노역의 증거’…인천 방공호 13개 잔존
2019년 08월 13일 (화) 09:20:47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중구 긴담 모퉁이길 방공호 입구(인천시립박물관 제공) 2019.8.13/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일제강점기 일본의 침탈과 강제 노역의 상흔인 '방공호'가 인천 지역 내 13개 남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인천시립박물관(관장 유동현)에 따르면 지난 5일과 7일 인천시 중구 송학동 자유공원과 신흥동 내 방공호 기초 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13개의 방공호를 확인했다.

방공호 위치는 ▲자유공원 맥아더동상 뒤편 공영주차장 ▲중구 신포로 역사자료관내 ▲자유공원 석정루 아래 ▲인천기상대 정문 옆 ▲인천여자상업고등학교 아래 ▲중구 답동 긴담모퉁이길 ▲중구 항동 올림포스 호텔 초입 ▲중구 노인복지관 내 ▲미추홀구청 건너편 주차장 ▲동구 미림극장 건너편 가게 인근 ▲인일여고 인근 ▲부평 3보급단 인근이다.

인천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 뒤편 방공호 입구(인천시립박물관 제공)2019.8.13/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방공호는 일제강점기 일본이 조선을 침략하고 영구점령하기 위해 한반도 각지에 군사시설을 건설하는 와중에 마련한 공습대피시설이다.

당시 일본은 1940년대 태평양전쟁 말기 연합군과의 결전을 준비하면서 수많은 조선인을 강제 동원해 한반도 도심지와 군사기지 주변에 갱도를 뚫고 방공호를 축조했다.

시 시립박물관은 근현대 문화유산에 대한 조사 과정의 일환으로 인천 중구 송학동과 신흥동 일대에 대한 방공호 기초 조사를 실시했다.

유동현 관장은 "방공호는 제국주의시대 일본의 침탈과 강제 노역의 증거"라며 "침략, 학살, 수탈 등 어두운 우리의 역사를 보여주는 네거티브 문화재지만, 흔적조차 지워버리면 증거를 잃어버리는 격"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공호에 대한 발굴 조사는 전무하다시피해 역사적 아픔을 기억하고 후세에 전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실시하게 됐다"며 "조사를 시작으로 네거티브 문화재 보존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 때"라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구 통합방위협,설 맞이 소방서 등...
"39개 사업, 2천377명 대상...
김진용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4...
간석건강센터,인천성모병원과 재활사...
고요한의 사사만평 <11> 진보 ...
인천병무지청, '슈퍼 굳건이'참여...
신보라, 같은 당 홍일표 지역구 ...
만수복지관,성모윌병원과 주민건강증...
구 새마을부녀회, 정기총회 올 살...
인천경찰, 노래방서 성추행 혐의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