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9.20.
최종편집 : 2019.9.20 금 08:25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주민자치 > 우리동네
     
공사 현장 안전 눈감은 '포스코건설' 근로자 각재 맞아 부상
2019년 09월 10일 (화) 16:15:40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최근 인천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외국인 근로자가 다친 사고와 관련 노동청이 시공사와 협력사를 조사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이하 노동청)은 포스코건설과 협력사를 산업안전보건법 23조 안전 조치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노동청은 또 포스코건설과 협력사의 현장 관계자 각 1명씩 2명도 같은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노동청에 따르면 포스코건설과 협력사는 지역 내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아 근로자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산업안전보건법 제23조(안전조치) 3항에는 사업주는 위험이 있는 장소 등에는 그 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돼 있다.

위험 장소는 작업 중 근로자가 추락할 위험이 있는 장소나 토사·구축물 등이 붕괴될 우려가 있는 장소, 물체가 떨어지거나 날아올 위험이 있는 장소 등이다.

위반할 경우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앞서 지난 6월 11일 오후 1시50분께 인천지역 내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 지하 1층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A씨(29·카자흐스탄 국적)가 척추와 골반 등을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아파트 신축 공사의 시공사는 포스코건설이다.

당시 A씨는 거푸집 해체 중 거푸집을 받치고 있던 나무 각재가 떨어지면서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다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던 중 13일 만에 숨졌다.

중부지방고용노동청 관계자는 “현재 조사 중인 만큼 조사 결과 혐의가 드러나면 관련 법률에 따라 입건해 검찰에 송치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당시 사고 발생 후 병원 후송과 치료 등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처리했다”며 “다만 산업안전보건법 위반과 관련해서는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작업 중 허리를 다친 A씨가 병원에서 치료 중 숨진 것을 두고 의료사고 논란이 일고 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 21대 총선 7개월 앞으로…미...
"축제를 안전하게~" 구, 안전정...
논현동서 시내버스 인도로 돌진…"...
구, 태풍 '링링'에 훼손 구월동...
인천 합창단 축제 35팀 1500...
민주당·인천시 올 하반기 첫 예산...
평생학습관 증축공사 '착공' 내년...
인천경찰,송도 한 영어유치원서 원...
구월4동 주민자치회 현판식 및 회...
'구민 창작 한마당' 제1회 남동...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