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9.20.
최종편집 : 2019.9.19 목 23:24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 명서영의 문학산책
     
<명서영의 문학산책> 이상숙의 봄날 옛집에 가서
2019년 09월 13일 (금) 18:13:36 명서영 msy2222@hanmail.net

봄날 옛집에 가서

이상국

봄날 옛집에 갔지요
푸르디푸른 하늘 아래
머위 이파리만한 생을 펼쳐들고
제대하는 군인처럼 갔지요
어머니는 파 속 같은 그늘에서
아직 빨래를 개시고
야야 돈 아껴 쓰거라 하셨는데
나는 말벌처럼 윙윙거리며
술이 점점 맛있다고 했지요
반갑다고 온몸을 흔드는
나무들의 손을 잡고
젊어서는 바빠 못 오고
이제는 너무 멀어서 못 온다니까
아무리 멀어도 자기는 봄만 되면 온다고
원추리꽃이 소년처럼 웃었지요 

오늘은 가족이란 시를 감상한다. 미우나 고우나 함께 할 수 밖에 없는 가장 좋은 사이일 것이다.  이 시는 고향이 시골이고,  내 나이정도의 나이라면 향수를 느끼기 출분할 것이다.

치열하고 고단한 일상에서 고향을 찾는다는 것은 그것만으로도 휴가를 나온 군인 같은 마음일 터인데, 자주 못가는 입장에서는 재대한 군인같은 심정일 것이다. 햇볕도 비바람도 못 가리는 머위 이파리만한 자신의 생이라는 것이 재미도 있고 공감이 된다.

지나고 나면 가족에게 고향에게 자신이 작아진 느낌이리라. 날마다 자식을 걱정하는 어머니의 투박한 목소리가 정겹다. 예나 지금이나 가족의 정은 특히 부모와 자신간에는 더 깊고 끈끈하기에 걱정이 앞어 있다.

 한줌의 생을 잡고 오늘도 치열하게 세상과 싸우고 있는 사람들이 원추리꽃처럼 변함없이 가족을, 어머니를 찾는 시간이 되기를, 그리운 가족들께 걱정을 끼치지 않도록 푸른 하늘을 올려다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명서영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 21대 총선 7개월 앞으로…미...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백기훈 대...
"축제를 안전하게~" 구, 안전정...
논현동서 시내버스 인도로 돌진…"...
구, 태풍 '링링'에 훼손 구월동...
인천 합창단 축제 35팀 1500...
민주당·인천시 올 하반기 첫 예산...
평생학습관 증축공사 '착공' 내년...
인천경찰,송도 한 영어유치원서 원...
구월4동 주민자치회 현판식 및 회...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