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11.15.
최종편집 : 2019.11.15 금 18:16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키즈카페 77.7% '납' 오염…어린이 건강안전 '위협'
2019년 11월 08일 (금) 09:55:25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환경부 전국 키즈카페 중금속 오염 실태 조사 결과

인천지역 내 키즈카페 상당수가 어린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8일 환경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인천지역 내 키즈카페 130곳을 대상으로 중금속 오염 실태를 조사했다.

조사는 키즈카페 내 울타리를 비롯해 바닥 및 놀이기구 바닥 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중금속 환경안전기준은 납, 카드뮴, 수은, 6가크롬의 합이 700mg/kg이고 이중 납은 420mg/kg으로 이를 초과 시 부적합 판정됐다.

조사결과 인천지역 내 130곳의 키즈카페 중 108곳이 중금속 환경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아 부적합 비율이 무려 83.1%나 됐다.

이는 전국 평균 75.5%보다도 높은 비율이다.

중금속 검출 최대치는 16만1천52mg/kg이고 적합 기준의 230배나 초과했다.

‘납’ 안전기준 초과도 이에 못지않았다.

인천지역 키즈카페 130곳 중 101곳이 ‘납’ 환경안전기준을 초과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납’ 부적합 키즈카페 비율이 77.7%로 전국 평균 72.5%보다 높았으며 검출 최대치는 16만1천mg/kg이고 적합 기준 초과는 383배에 달했다.

전국 키즈카페 1천894곳 중에서도 75.5%에 달하는 1천430곳이 중금속 환경기준을 초과했다.

이중 대전지역 키즈카페 중금속 안전기준 부적합 비율이 88.7%로 가장 높았고 인천이 그 뒤를 이었다.

전국 1천894곳 중 ‘납’ 안전기준 초과 키즈카페는 1천368곳으로 부적합 비율이 72.5%나 됐다.

‘납’ 기준초과 키즈카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86.8%를 기록한 대전으로 나타났고 경남 79.2%, 광주가 78.9%고 인천이 그 다음이다.

이처럼 인천지역 내 상당수 키즈카페가 어린이 건강·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중금속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이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키즈카페가 그동안 어린이활동공간에 포함돼 있지 않아 법적 근거가 없었다”며 “다만 올해 12월 관련법이 제정되는 만큼 관리감독을 철저히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고요한의 시사만평 <4> '삼페인...
구,15·16일 '김장 한마당' ...
구 여성합창단 미추홀학교서 찾아...
'지역발전 기대'맹성규 의원,예결...
'남동이행복한재단'구월동서 기금마...
노인회 구지회 '자원봉사클럽' 보...
'소래철교의 만남'구,시흥시와 제...
공단소방,도금공장 '시즈히터' 화...
구,소래산 입구 장수동 만의골 소...
김현준 국세청장, 남동산업단지서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