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11.15.
최종편집 : 2019.11.15 금 18:16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정치/행정
     
박남춘 시장 "GTX-D노선, 국토부·서울·경기와 함께 추진"
2019년 11월 08일 (금) 16:21:47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과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박남춘 인천시장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노선 현실화와 수도권매립지 대체지 확보 등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박 시장은 8일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GTX-D노선을 국토부, 서울시, 경기도와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7일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을 차례로 만나 동의를 받았다.

GTX-D노선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지난달 ‘광역교통 2030’를 발표하면서 수도권 서부지역에 신규노선을 검토하겠다고 해 수면위로 올랐다.

이 노선은 인천 서구지역, 경기 김포한강신도시를 거쳐 서울지역을 연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 서구는 검단신도시, 청라국제도시 등 대규모 택지지구가 몰려 있지만 GTX 노선이 비껴가는 지역이다.

박 시장은 김 장관에게 “GTX-D노선을 국토부와 수도권 3개 시·도가 함께 추진하자고 요청했고 김 장관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향후 국토부와 수도권 3개의 시·도의 논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박 시장은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과도 만나 GTX-D노선 추진은 물론 수도권매립지 대체지 조성에 대해서도 함께 하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환경부가 수도권매립지 대체지 조성 주체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에 박원순 서울시장도 약속하면서 환경부를 향한 인천시, 서울시, 경기도 등의 압박이 더 거세질 전망이다.

1989년 인천 서구 오류동 일대에 조성된 수도권매립지는 당초 2016년 종료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종료 1년여를 앞둔 2015년 6월 인천시를 비롯한 환경부, 서울시, 경기도 등 4자협의체가 사용기한을 9년 연장하는데 합의해 2025년까지 사용이 가능해 졌다.

4자협의체는 또 수도권매립지 종료 전까지 대체지를 조성하기로 합의했는데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돼 지지부진한 상태다.

인천시와 경기도는 앞서 대체지 확보·조성에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며 환경부가 주체가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여기에 서울시도 참여하면서 ‘환경부 역할론’에 더 힘이 실린 것이다.

박 시장은 “박원순 시장이 ‘환경부 참여론’에 대해 적극 동의했다”며 “환경부를 설득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고요한의 시사만평 <4> '삼페인...
구,15·16일 '김장 한마당' ...
구 여성합창단 미추홀학교서 찾아...
'지역발전 기대'맹성규 의원,예결...
'남동이행복한재단'구월동서 기금마...
노인회 구지회 '자원봉사클럽' 보...
'소래철교의 만남'구,시흥시와 제...
공단소방,도금공장 '시즈히터' 화...
구,소래산 입구 장수동 만의골 소...
김현준 국세청장, 남동산업단지서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