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11.15.
최종편집 : 2019.11.15 금 18:16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생일파티 안 해준다'고 폭행…초등생 학대 교사 벌금형
2019년 11월 11일 (월) 12:52:32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자신이 맡은 반 여학생들을 반복적으로 학대해 온 초등학교 교사가 벌금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양우석 판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복지시설 종사자 등의 아동학대 가중처벌) 혐의로 기소된 A씨(41)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부터 7월까지 인천시 남동구 모 초등학교에서 자신이 담임을 맡고 있는 반 여학생 3명을 수차례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여학생 B양(11·여)이 수업시간에 발표를 하지 않고, 체육시간에 단체 줄넘기에 참여하면서 줄에 걸렸다는 이유로 손으로 머리를 때렸다. 또 "전 학교에서는 생일파티를 해줬는데, (선생님한테)뭐 해줄 생각이 없었냐?"고 말하며 B양에게 소리를 지르고 턱을 잡아 흔들기도 했다.

또 C양(11·여)에게는 목표 점수를 넘기지 못했다는 이유로 폭행하고, 수업시간에 "쉬는 시간에는 시끄러운데, 수업시간에 조용하냐"고 말하면서 10초간 소리를 지르게 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D양(11·여)에게도 쉬는 시간에 액체괴물을 가지고 논다는 이유로 귀와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단원평가 성적이 좋지 않고 발표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손으로 머리를 때렸다.

A씨는 지난해 3월1일부터 7월9일까지 인천시 남동구 모 초등학교 담임교사를 맡으면서 학생들을 상대로 반복적으로 학대를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초등학교 교사로서 학생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보호해야할 위치에 있음에도 그 본분을 망각하고, 반복해 피해 아동들을 학대했다"며 "피해아동과 학부모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햇으나, 범행 일체를 자백하고 잘못을 뉘우치고 있고, 학교 교장 등 구성원이 평소 피고인의 성실한 태도를 언급하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고요한의 시사만평 <4> '삼페인...
구,15·16일 '김장 한마당' ...
구 여성합창단 미추홀학교서 찾아...
'지역발전 기대'맹성규 의원,예결...
'남동이행복한재단'구월동서 기금마...
노인회 구지회 '자원봉사클럽' 보...
'소래철교의 만남'구,시흥시와 제...
공단소방,도금공장 '시즈히터' 화...
구,소래산 입구 장수동 만의골 소...
김현준 국세청장, 남동산업단지서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