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8.06.
최종편집 : 2020.8.5 수 21:23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문화/체육
     
첫 민간 인천체육회장 선거 3파전…정치색 벗을 수 있을까
2020년 01월 06일 (월) 13:38:28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오는 8일 실시되는 초대 민간 인천시체육회장 선거에 3명의 후보가 등록해 3파전으로 치러진다.

이중 2명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소속 전 인천시장들의 측근이다. 이에 따라 체육과 정치를 분리하기 위해 실시하는 이번 선거가 결과에 따라 또 다시 정치권에 종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6일 시체육회에 따르면 시체육회장 선거 후보접수 결과 기호 1번 이규생 전 시체육회 사무처장, 기호 2번 강인덕 전 시체육회 부회장, 기호 3번 김용모 전 인천시바둑협회장 등 3명이 등록했다.

투표는 8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문학월드컵경기장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PC로 투표하거나 모바일로도 투표가 가능하다.

시체육회는 이날 투표에 앞서 오전 10~11시 각 후보자별 소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규생 후보는 민주당 소속 송영길 전 시장(민선5기) 재임 시절 시체육회 사무처장을 맡았다. Δ인천체육회관 건립 Δ안정적 예산 확보 Δ인천체육인 스포츠안전공제 가입 등의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강인덕 후보는 한국당 소속 유정복 전 시장(민선6기) 때 시체육회 부회장과 프로축구단 인천유나이티드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Δ학교체육 활성화 Δ평생스포츠 활동 지원 Δ체육인 일자리·교육·복지 강화 등이 대표 공약이다.

김용모 후보는 초대 민선 남동구청장을 지냈으며 시체육회 부회장 중 최고 연장자다. Δ체육회관 건립·운영 Δ‘원 스트라이크 아웃’ 클린 스포츠계 조성 Δ전문체육인 체계적 육성·실업팀 창단 등의 공약을 걸었다.

이번 선거가 주목받는 이유는 그간 시장이 시체육회장을 겸했던 관행을 없애기 위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시행된 후 첫 선거라는 점이다. 체육회를 정치권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는 순수단체화 한다는 것이 개정안의 취지다.

그러나 정치색이 뚜렷한 후보들이 선거전에 뛰어들면서 취지가 무색해 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체육계 한 인사는 “이번 선거에서 정치색이 뚜렷한 후보가 당선될 경우 정치권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이 경우 체육과 정치의 분리는 요원해 진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아이사랑 꿈터' 전국 경진대회서...
790번 버스,수현마을~영흥도로 ...
인천형 뉴딜 종합계획 내달 발표…...
인천환경공단, 송도스포츠파크 내달...
구월4동 모래내시장상인회,구보건소...
구, 폐기물 매립지 반입량 초과·...
만수1동,신규A 795세대 1천7...
시설공단 영종공원사업단,만수복지관...
인천시,토사 불법 매립된 고잔 습...
윤관석 의원, 대표 발의'주택법'...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