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8.12.
최종편집 : 2020.8.12 수 17:57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거물급' 역대 인천시장 줄줄이 출마…'흥행·당락·영향력' 주목
2020년 01월 12일 (일) 08:46:22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왼쪽부터 송영길·안상수·유정복 전 인천시장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94일 앞으로 다가온 21대 총선에는 타계한 최기선(1945~2018) 전 민선 1~2기 인천시장을 제외하고 민선 인천시장을 지낸 인사들이 모두 출마한다. 거물급이다 보니 각 당에서 거는 기대가 크다. 반면 낙선할 경우 타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12일 인천 정계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는 민선3~6기 인천시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과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 같은 당 유정복 전 시장의 출마가 예상된다.

이들은 각기 다른 선거구에 출마할 예정이지만 이들이 갖는 상징성·경쟁력이 큰 만큼 당락에 따라 소속 정당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게 정계의 관측이다.

먼저 송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계양을에 출마해 5선을 노린다. 최근 중앙당에서 송 의원을 연수을 출마후보군으로 놓고 여론조사를 실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연수을에 차출되는 게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지만 본인은 계양을 출마를 강력히 시사하고 있다.

송 의원은 2000년 16대 총선에서 승리해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다. 17대에 이어 18대 총선에서도 내리 당선, 3선 의원이 됐다.

2010년 실시된 지방선거에 차출돼 인천시장으로 출마했고 당시 인천시장 3선을 노리던 안 의원을 제치고 민선5기 인천시장이 됐다.

이후 2014년 재선에 도전했으나 유 전 시장에게 석패했으며 2년 후 20대 총선을 통해 국회에 재입성, 4선 의원이다.

송 의원은 21대 총선에 승리한 이후 당권에 도전할 계획이다.

민선 3~4기 인천시장을 지낸 안 의원 역시 20대 총선에서 승리한 자신의 지역구 중·동·옹진·강화 출마가 유력하지만 선거구 조정 변수가 남아 있다.

이 선거구의 인구수는 지난해 1월 기준 27만9494명으로 상한선인 27만3129명보다 6365명 많아 중구, 동구, 옹진군, 강화군 중 1곳을 다른 선거구로 보내야 하는 상황이다.

   
▲남동구 정각로 인천시청 청사 전경

안 의원은 20대 총선 때 공천에서 배제돼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한국당 배준영 후보와 1~2위를 놓고 각축전을 벌인 끝에 간신히 역전했다. 표를 몰아준 강화군민 덕분이었다.

이 때문에 강화군이 다른 선거구로 떨어져 나갈 경우 안 의원은 강화군을 따라 선거구를 바꿀 가능성도 제기된다.

기업가 출신인 안 의원은 1999년 치러진 재보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한 후 2002년 지방선거에 출마해 인천시장으로 당선됐다. 2006년 선거에서도 승리했지만 2010년 송 의원에게 패해 3선에 실패했다.

또 한명의 거물급은 화려한 정치이력을 지닌 유 전 시장이다.

유 전 시장은 민선1~2기 김포시장을 지내고 17대 총선 때 김포시에 출마해 국회의원이 됐다. 18~19대에도 내리 당선돼 3선 의원이 된 후 박근혜 정권에서 안전행정부 장관에 임명됐다.

2014년 인천시장 선거에 차출된 유 전 시장은 ‘친박, 힘 있는 시장’ 슬로건을 걸고 송 의원과 맞붙어 민선6기 인천시장에 당선됐지만 박 전 대통령 탄핵국면에 갇혀 재선에 성공하지 못했다. 이후 2018년 11월 1년 일정으로 미국 연수를 떠났던 유 전 시장은 지난해 7월 조기귀국해 21대 총선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유 전 시장의 총선 출마를 의심하는 사람은 없다. 다만 출마 선거구에 대해선 남동갑, 미추홀갑, 연수갑 등 다양한 분석이 나온다.

3명의 전 인천시장 중 누가 총선에서 살아남을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정계는 인천시장 경력만으로도 상대 후보를 압도하거나 최소한 ‘2강구도’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계의 한 관계자는 “인천의 역대 총선에서 이처럼 인천시장을 지낸 인사가 총 출마한 경우는 없었다”며 “인천시장을 지낸 후 2·3선에 실패한 인사들이 다음 총선에서 승리했던 사례로 비춰볼 때 이들 3명도 이번 총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만일 낙선할 경우 본인뿐만 아니라 소속 당은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촌도림동 신축 청사·만수어르신 ...
'청렴문화 확산'구, 제1차 청렴...
이강호 구청장,휴일 호우경보 속 ...
구 공무원들 출연 ‘B급 감성’ ...
시교육청,11개 대학 방문 고교 ...
고흥 인천지검장 취임…"사건관계인...
'침수피해 예방'구,구월·간석동 ...
"동참해 주세요" 구월2동 주민자...
코로나19로 5개월간 멈췄던 '월...
구, 논현동 해오름공원 호수주변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