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8.12.
최종편집 : 2020.8.12 수 16:50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경기 침체 인천지역 체불임금 급증세…작년 889억원 규모
2020년 01월 12일 (일) 09:37:37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지난해 인천 지역의 체불임금 규모가 최근 5년 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부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 지역에서 발생한 체불임금 액수는 모두 88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부터 집계된 역대 체불임금 규모를 따져봤을 때 가장 높은 수치다.

인천 지역의 체불임금 규모는 2015년 688억원에서 2016년 760억원으로 늘었다가 2017년 686억원으로 다시 소폭 줄었다.

그러나 이후 2018년 802억원, 2019년 889억원으로 급격하게 오르며 4년 새 200억원 넘게 증가했다.

강화군·계양구·부평구·서구를 포함한 인천 북부 지역의 체불 임금 액수가 지난해 기준 3천600억원에 육박해 비중이 컸다.

체불 임금 관련 신고 건수는 2015년 1만2천400건, 2016년 1만3천178건, 2017년 1만2천538건, 2018년 1만2천881건, 2019년 1만3천151건으로 매년 비슷한 수치를 유지했다.

제조업을 비롯해 전반적인 경기 둔화로 체불임금 규모도 덩달아 커진 것으로 중부고용청은 보고 있다.

중부고용청 근로개선지도1과 관계자는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과 공사 현장에서 임금 체불이 가장 많다"며 "예전과 달리 인터넷으로 편리하게 임금 체불 신고를 할 수 있게 된 것도 액수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중부고용청은 설 명절을 앞두고 이달 31일까지 임금 체불을 예방하기 위한 집중 지도에 나설 방침이다.

6개월 이상 영업한 사업장에서 임금이 밀렸을 때는 관련 확인서를 근로자에게 바로 발급해 명절 전에 체당금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근로자에게 밀린 임금을 지급할 의지가 있는 사업주에게는 이 기간 신용·담보 대출 이자율을 1%포인트 내려 1.2%∼2.7%의 이율로 자금을 빌려준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촌도림동 신축 청사·만수어르신 ...
'청렴문화 확산'구, 제1차 청렴...
이강호 구청장,휴일 호우경보 속 ...
구 공무원들 출연 ‘B급 감성’ ...
시교육청,11개 대학 방문 고교 ...
고흥 인천지검장 취임…"사건관계인...
'침수피해 예방'구,구월·간석동 ...
코로나19로 5개월간 멈췄던 '월...
구, 논현동 해오름공원 호수주변 ...
"동참해 주세요" 구월2동 주민자...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