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2.24.
최종편집 : 2020.2.23 일 23:34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남동경찰,주차사고 전담팀' 신설 접촉 뺑소니 운전자 추적
2020년 01월 31일 (금) 10:42:21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구월동 인천 남동경찰서 청사 전경

 인천 남동경찰서는 급증하는 주·정차 차량 접촉 뺑소니 운전자 추적을 위해 교통과 내에 '주차사고 전담팀'을 신설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전담팀에 팀장을 포함해 수사관 5명을 배치해 주·정차된 차량을 파손한 뒤 달아나는 운전자를 추적하기로 했다.

2017년 남동서 관내에서 신고된 교통사고 5천915건 중 주차 관련 사고는 1천837건으로 31%였지만 2018년에는 4천599건 가운데 1천980건으로 비중이 43%로 급증했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아파트 지하주차장 등 도로 외 장소에서 주·정차된 차량을 파손한 뒤 연락처를 남기지 않은 채 자리를 뜨는 이른바 '물피 도주' 운전자에게 12∼13만원의 범칙금을 부과한다.

적발돼도 범칙금이 많지 않다 보니 양심을 버리고 몰래 도주하는 경우가 잦다.

다만 주차 후 차량 문을 열다가 다른 차량을 흠집 내는 '문콕' 사고는 운전 중 발생한 행위가 아니어서 범칙금 부과 대상에서 제외된다.

미추홀경찰서와 서부경찰서도 2017년 4월과 지난해 7월 주차사고 전담팀을 만들어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미추홀서는 주차사고 전담팀을 운영한 뒤로 주차사고 뺑소니 운전자의 검거율이 40%대에서 60%가량으로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반 교통사고나 음주·무면허 운전과는 달리 주차사고는 발생 일시나 장소가 특정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조사에 어려움이 있다"며 "전담팀 운영을 통해 도주한 운전자 검거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미래통합당 안상수 의원 "계양갑 ...
인천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대...
'교원 전문성 신장'시교육청-인천...
구노인인력센터,‘ 카페G브라운'교...
코로나19로 지역경제 비상…인천시...
미래통합당,남동갑에 유정복 전 시...
음주운전 후 여직원과 자리 맞바꾼...
'금연은 건강,행복 ' 구 보건소...
'해양경찰법 시행'조현배 해경청장...
유정복 전 인천시장,"당 공천 수...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