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9.24.
최종편집 : 2020.9.24 목 16:35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이름 바꾼 경찰 민·관단체 ‘경발협’ 회원 구성 골머리
2020년 02월 05일 (수) 10:57:06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경찰이 클럽 ‘버닝썬’ 사태로 이름을 바꾼 민관단체인 '경찰발전협의회'구성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개정된 운영규칙 기준을 맞추기가 쉽기 않은 탓이다.

5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19년 9월 23일 ‘경찰발전위원회 운영 규칙 전부 개정안’을 확정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명칭도 바꿨다. 의결기구로 비춰질 수 있는 ‘위원회’를 단순 자문기구격인 ‘협의회’로 바꾼 것이다.

하지만 개정된 운영규칙 중 일부가 현실과 맞지 않아 협의회 구성에 어려움이 적지 않은 실정이다.

먼저 봉사단체 중 특정 3개 단체에서 각 1명을 당연직에 포함하는 부분이 난제다. 당연직에 포함된 해당 단체에 참여를 요청하고 있지만 녹녹치 않은 상황이다. 일부 단체에서 참여에 소극적이라는 것이다.

또 회원의 특정 직군이나 연령 등이 편중되지 않도록 한 규정도 마찬가지다. 지원자가 많지 않을 경우 직군이나 연령 등의 비율을 맞추기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특히 특정성별이 60%를 초과하지 않도록 한 대목도 문제다.

지역 내에서 협의회 참여를 희망하는 여성들이 많지 않아 사실상 사정을 해서 참여를 부탁해야 한다는 것. 이러다보니 운영규칙이 개정 된지 5개월이 다 되도록 협의회 구성 완료를 못하고 있다.

실제로 현재 인천경찰청 산하 10개 경찰서 중 개정된 운영규칙 기준에 맞게 협의회 구성이 완료된 경찰서는 단 한곳도 없는 상태다.

일선 경찰서를 관할하는 인천경찰청도 사정은 다르지 않았다. 대부분 성별 기준을 맞추지 못해 구성 완료가 늦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직종 다양성 부분은 기준에 맞춰 구성했다”며 “다만 성별 등 일부 미진한 부분은 임기 만료 등에 따른 회원 위촉 과정을 통해 구성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천 야성이 흔들…단 2명 뿐인 ...
자체폐기물 매립지 공모…서울·경기...
시청 앞 오피스텔 매입 별관 활...
박남춘 시장-도성훈 교육감,교육재...
간석3동, 아파트 관리소 6곳과 ...
구, 보건복지부 주관 노인일자리사...
간석4·만수5동 '복합청사'로 확...
구월동 차외과, 저소득층 이웃돕기...
"함께 해요"구, 농축수산과·간석...
구월2동 자생단체연합, 추석 소상...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