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6.03.
최종편집 : 2020.6.3 수 11:25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인천대, 독립유공자 737명 발굴…정부에 포상 신청
2020년 04월 08일 (수) 14:06:27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 사진은 윤귀룡(왼쪽부터)·장석영·한경익·황금봉 지사

인천대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 737명을 발굴해 국가보훈처에 포상을 신청한다고 8일 밝혔다.

신규 독립유공자 명단에는 3·1 독립만세운동 유공자 348명을 비롯해 반일·의열활동 유공자 234명, 반일농어민활동 유공자 73명 등 737명이 포함됐다.

인천대는 경성지방법원이나 고등법원이 선고한 이들의 판결문 3만여장을 보훈처에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대표적인 독립유공자로는 전북 장수의 김해김씨가 있다. 그는 족보와 제적등본에 이름이 실리진 않았지만, 의병장 전해산의 아내로 일본군의 모진 압박을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 양산의 의병장인 김병희·김교상 부자는 서병희 의병부대에 당시 쌀 2천석에 달하는 자금 5천원을 지원하고 직접 일본군과의 전투에도 참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한국인과 중국인 혼성부대였던 요녕민중자위군에 참여해 일본군과 싸운 계기화 지사와, 서대문감옥(서대문형무소 전신)에서 3차례에 걸쳐 10년 넘도록 옥고를 겪은 함북 명천 출신의 황금봉 지사도 명단에 포함됐다.

인천대는 이날 오전 연수구 미추홀타워에서 독립운동사연구소 개소식을 열고 포상 신청 대상자에 대한 설명회를 했다.

최용규 인천대 이사장은 "판결문과 일제 감시대상 인물카드 속에 등장하는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계속 찾아낼 것"이라며 "중국 옌볜(延邊)대학과 연계해 북한·간도 지역 독립유공자 발굴에도 힘쓸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태룡 독립운동사연구소장은 "북한에서 재판을 받은 경우 (독립유공자를 확인하는 것에) 한계가 있지만, 국가기록원에서 남한의 재판기록도 아직 70% 이상 공개하지 않았다"며 "자료가 공개되면 더 많은 독립유공자의 공적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인천대는 지난해 2차례에 걸쳐 독립유공자 765명을 발굴한 바 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기수 19대 남동소방서장 취임·...
신한금융,만수복지관에 '희망상자'...
시민자원봉사회 서산 음암면서 마늘...
“남동구가 최고야!”구, 적극행정...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구 마을...
이강호 구청장, 연임 류호인 자원...
FC남동,3연승 K4리그 단독선두...
이강호 구청장 스마트 도시 혁신 ...
'아주 특별한 음악회' 구,찾아가...
'생명살림 운동'구새마을회, 만의...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