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6.03.
최종편집 : 2020.6.3 수 11:25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주민자치 > 의정
     
구의회,후반기 원구성 물밑접촉 '왕성'…의장에 임애숙 거론
2020년 05월 20일 (수) 16:42:34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소래로 633 남동구의회 전경.

제 8대 인천 남동구의회 전반기가 다음 달로 마무리 됨에 따라 후반기 원 구성을 놓고 '물밑 접촉'이 한창이다.

20일 구의회와 지역정가에 따르면 구의회는 다음달 29일과 30일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과 부의장, 3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원구성을 마무리하고 7월부터 후반기 일정을 시작한다.

이에 따라 구의원들은 소속 정당과 친분에 따라 원구성을 향한 물밑 접촉에 들어갔다.

먼저 원구성은 전반기 처럼 의장과 상임위원장 2명은 구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부의장과 상임위원장 1명은 미래 통합당이 맡고, 전반기 의장단은 전원 사퇴하는 것으로 의견 접근을 이뤘다.

실제 최재현 전반기 구의장도 최근 "임기 만료와 함께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수당인 민주당은 전반기 의장이 '남동을' 출신 의원인 만큼 후반기 의장은 '남동갑' 출신 의원 중에서 선출하기로 하고 최근 초선 임애숙 구의원을 선출하기로 합의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임 의원은 의장에 선출할 경우 차기 구·시의원을 출마하지 않을 것으로 정가는 보고 있다.

민주당은 갑에서 의장이 나올 경우  '남동을' 출신 구의원 2명을 상임위원장에 선출한다는 계획이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벌써부터 L·Y 모 의원 등이 상임위원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부의장 1명과 상임위원장 1명을 배정 받을 것으로 보이는 미래 통합당은  M·J·S 의원들이 부의장, 상임위원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통합당은 전반기 때에는 의원 투표로 결정했다.

지역정가는 그러나  워낙 이해관계가 복잡해  원구성이 원만하게 구성될지는 더 지켜 봐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정가 관계자는 "원구성 협의 과정에서 지역위나 당원협에서 차기 출마(공천)여부 등 출마 옵션까지 거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아직 각당 의원들 끼리 협의를 거치지 않은 만큼 원구성 난제들이  아직도 많이 있다."고 말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길환
(1.XXX.XXX.146)
2020-05-21 09:09:57
후반기 더 기대됩니다
후반기 의장.부의장.상임위원장 궁금하며 기대합니다.
전체기사의견(1)
정기수 19대 남동소방서장 취임·...
신한금융,만수복지관에 '희망상자'...
시민자원봉사회 서산 음암면서 마늘...
“남동구가 최고야!”구, 적극행정...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구 마을...
이강호 구청장, 연임 류호인 자원...
FC남동,3연승 K4리그 단독선두...
이강호 구청장 스마트 도시 혁신 ...
'아주 특별한 음악회' 구,찾아가...
'생명살림 운동'구새마을회, 만의...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