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6.03.
최종편집 : 2020.6.3 수 11:25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5살 의붓아들 살해 '괴물 아빠'도 법원 1심 판결 불복 항소
2020년 05월 22일 (금) 16:53:21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5살 의붓아들의 손발을 묶고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A씨/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5살 의붓아들을 목검으로 마구 때리고 활처럼 몸을 휘도록 한 뒤 케이블 타이로 묶어 숨지게 한 계부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22일 인천지법에 따르면 이날 살인,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상습 특수상해), 아동복지법 위반(상습아동유기방임)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28)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A씨 측은 항소장을 제출했지만 구체적 항소 사유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전날 검찰 측 항소에 이어 맞항소했다.

검찰은 A씨가 항소하기 바로 전날인 21일 A씨의 1심 판결에 대해 "형이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면서 항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또 200시간의 아동학대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명했다.

재판부는 "살인에 대한 고의가 없었다고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으나, 증거 조사 결과 피고인에게는 적어도 (살인에 대한) 미필적 고의가 인정된다고 판단된다"면서 "피해자는 고통과 두려움 속에서 짧은 생을 마감했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 여러 정황을 고려했을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검찰은 앞서 인천지법 제13형사부(재판장 고은설) 심리로 열린 A씨의 결심 공판에서 무기징역을 구형한 바 있다.

검찰은 A씨의 범행 현장을 목격한 둘째와 셋째 아이가 (당시를 떠올리며) "아빠가 괴물이 됐어요, 엄마도 괴물이 됐어요"라며 보호시설에서 쓴 글을 언급했었다. 그러면서 숨진 B군(사망 당시 5살)이 무차별적인 폭행과 학대행위로 생을 마감하기까지 겪은 그날의 지옥같은 순간을 알리면서 A씨에게 중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A씨는 지난해 9월24일 오후 10시부터 25일 오후 10시까지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의붓아들 B군(5)을 목검 등으로 폭행한 뒤 손발을 활처럼 휘게 뒤로 묶은 뒤 23시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B군을 9월1일부터 때리기 시작해 사흘간 아이에게 끼니를 챙겨 주지 않고 화장실 안에 큰 개와 방치해 두고 9월14일, 15일에도 목검 등으로 수차례 때린 뒤 24일 오후 10시부터 25일 오후 10시까지 또 다시 폭행해 숨지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사기관은 자택 내부에 A씨가 아내를 감시하기 위해 설치해 둔 CCTV를 통해 A씨의 범행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재판에 넘겨져 B군을 때리고 숨지게 한 사실에 대해서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성이 없었다면서 살인 혐의에 대해서 부인한 바 있다.

B군의 친모는 A씨의 범행에 일부 가담하고 A씨의 살인과 학대 범행을 방조해 B군을 숨지게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기수 19대 남동소방서장 취임·...
신한금융,만수복지관에 '희망상자'...
시민자원봉사회 서산 음암면서 마늘...
“남동구가 최고야!”구, 적극행정...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구 마을...
이강호 구청장, 연임 류호인 자원...
FC남동,3연승 K4리그 단독선두...
이강호 구청장 스마트 도시 혁신 ...
'아주 특별한 음악회' 구,찾아가...
'생명살림 운동'구새마을회, 만의...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