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9.26.
최종편집 : 2020.9.26 토 17:44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기부 활동에 인색한 시민?… 10명 중 8명이 "참여 경험없다"
"기부 인색하다" 지적·기부 참여 경험 연수 23.7%↑남동 18.4% 부평 16.3%↓
2020년 07월 13일 (월) 10:39:30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시민들의 기부 활동이 인색하다는 지적이다.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무동력 공기 순환기'(선풍기)505대를 전달했다. 시는 이 순환기를 노인복지시설 22개소에 지원될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기부가 줄을 잇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민들이 기부 활동에 인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조사 기준 시민 83.7%가 기부 참여 경험이 없다고 답했고 참여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경우는 16.3%에 불과했다.]

이는 당시 시민 1만8천26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부 참여 여부 조사에 대한 결과다.

시민 10명 중 8명이 넘게 참여 경험이 없다고 답한 셈이다.

지역별로는 연수구가 참여 경험이 있는 경우가 23.7%로 가장 높았고, 없다는 답한 경우가 76.3% 가장 낮았다. 남동구는 참여 경험이 있다가 18.4% 없다가 81.6% 였다

또 부평구의 경우 참여 경험이 있다는 경우가 12.7%로 가장 낮았고 없다는 경우가 87.3%로 가장 높았다. 기부 활동이 구도심과 신도심에 따라 큰 차이를 나타내 대조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40대에서 참여 경험이 있다는 답이 24.2%로 두 번째를 차지한 50대의 20.9%보다 월등히 높았다.

직업별로도 전문관리직 29.7%가 참여 경험이 있다고 답해 두 번째인 사무직 25.8%를 따돌렸다.

학력별 참여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경우는 대졸 이상이 24.0%였고 고졸 14.2%, 중졸 9.3%, 초졸 이하 6.2%로 나타나 학력이 높을수록 기부 참여 경험도 많았다.

이로 인해 최근 3년간 지역 내 기부 금액에도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실제로 지난 2019년 인천지역에서 모금된 기부금은 총 18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개인이 4만311명으로 79억원이고 법인 및 단체가 1천335곳으로 104억원이다.

앞선 2017년에는 모금된 기부금은 각각 개인 2만9천161명에 의한 81억원과 법인 및 단체가 1천196곳의 106억원을 포함해 총 187억원이다.

2018년은 개인 3만11명에 의한 77억원과 법인 및 단체 1천225곳의 84억원을 포함해 161억원이다.

이처럼 인천지역 내에서 기부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이 기부에 인색한 것으로 나타나 기부에 대한 의식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는 “기부에 인색한 것은 아무래도 경제적인 이유가 클 것”이라며 “다만 이영학 사건 등으로 인한 기부에 대한 믿음이 깨진 영향도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모금 문화가 성숙해지고 있는 만큼 기부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져 시민들에게 믿음을 주면 참여도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간석3동, 아파트 관리소 6곳과 ...
자체폐기물 매립지 공모…서울·경기...
시청 앞 오피스텔 매입 별관 활...
구, 보건복지부 주관 노인일자리사...
"동도 행정사무감사 받아라"구의회...
"함께 해요"구, 농축수산과·간석...
구청공무원들 추석 명절 앞두고 재...
구월동 차외과, 저소득층 이웃돕기...
시,시청역 포함 GTX-B 노선 ...
논현동 '청년미디어타워' 개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