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8.09.
최종편집 : 2020.8.8 토 21:11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 명서영의 문학산책
     
<명서영의 문학산책> 김일곤의 윤달
2020년 07월 31일 (금) 13:28:40 명서영 msy2222@hanmail.net

윤달
김일곤

박음질이 선명하다
오직 앞을 향해 나아갈 뿐
뒷걸음칠 수도 옆길로 들 수 없는 바느질
깁고 꿰매는 수행법이 인생을 닮았다
사는 일도 옷 짓는 일 같아서
자식 기르는 일 날실로 삼고
세월을 씨실 삼아 한 땀 한 땀 짜 왔다
치자 빛 삼베옷 펼쳐놓고
동정과 옷섶 매만지며 왜 웃곤 하실까
연꽃 입술 초승달 눈썹 그려서
시집온 날처럼 가시려는 걸까
윤사월 햇살 좋은 툇마루에 동그마니 앉아
마름질 마친 수의,
마당가 마른 햇살에 얼비쳐보는데
살아오신 것처럼 어긋남도 틀어짐도 없다
목련꽃 피고 풍경소리 맑게 우는 날
아슥한 길 떠날 때
입을 삼베옷 한 벌

이 시를 읽다보니 새삼 삶에 대하여 한번 더 생각하게 된다.

옛날에는 시골 동네 어르신 중에서 머리가 하얀분들 보면 참 오래 산 것처럼 보였다.

내가 그나이 되고 보니 참 짧다는 생각이다.

삼베옷은 영영 입고 싶지 않기에 오늘도 삶을 사랑하고 싶은 시간이다.

명서영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천형 뉴딜 종합계획 내달 발표…...
남촌도림동 신축 청사·만수어르신 ...
구월1동 신청사 선수촌공원로 완공...
'청렴문화 확산'구, 제1차 청렴...
'바이오 생산허브 구축' 인천시-...
만수1동,신규A 795세대 1천7...
윤관석 의원, 대표 발의'주택법'...
시설공단 영종공원사업단,만수복지관...
구, 폐기물 매립지 반입량 초과·...
'3개가 하나로'중앙공원, 보행육...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