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9.26.
최종편집 : 2020.9.26 토 11:36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르포>'9시 종이 울리고' 주점 문닫히니…업주는 '한숨', 편의점 앞은 '북적'
2020년 08월 31일 (월) 06:57:14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30일 오후 9시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 이날 수도권에서의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오후 9시부터 영업제한 조치되자, 인근 주점들이 문 앞에 안내문을 써붙이고 모두 문을 걸어 잠갔다. 동시간대 북적이던 거리는 발걸음이 뚝 끊겨 한산한 모습이다.2020.8.30/뉴스 © News1 박아론 기자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죄송합니다. 오늘부터 영업시간이 9시까지입니다.(9시 전까지 나가주세요.)"

30일 오후 8시51분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 인근 상가거리 A주점 업주는 깊은 한숨을 몰아쉬며 매장 내 손님들에게 영업마감을 알렸다.

30일부터 시작된 수도권에서의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로 오후 9시부터 야간 영업이 제한됐기 때문이다.

미리 2.5단계 정부 방침을 숙지한 손님들은 자연스레 자리를 정리 했지만, 그렇지 못한 손님들은 영업이 한창일 시간 문을 닫는다는 업주의 말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영업 종료 10여분 전 가게를 들어선 손님들도 업주의 영업제한 고지에 "아차"하면서 가게를 나섰다.

A주점 업주는 "대부분의 손님들이 미리 사전에 정부 방침을 알고 알아서 영업 종료 시점에 가게를 떠났다"면서 "모르고 들어오시는 분들도 여러 분 계셨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9시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 한 상가 입점 주점. 이날 수도권에서의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오후 9시부터 영업제한 조치되자, 주점이 문 앞에 안내문을 써붙이고 문을 걸어 잠갔다.2020.8.30/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이어 "(인천의 가장 큰 번화가 중 한곳인데) 집단감염이 쏟아지기 시작한 시점부터인지, 8월15일 이후부터 손님들 발길이 뚝 끊겼다"면서 "영업제한 전 낮 시간에 손님 없는 테이블에서 아르바이트생과 마주 앉아 (사람이 하도 없어서) '죽음의 도시'같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또 "시국이 시국인지라 정부 방침에 수긍하면서도 매출이 70%나 급감한 상황에서 9시 영업제한까지 걸리니 죽을 지경"이라면서 "아버지 가게를 물려받아 영업한 지 1년이 채 안됐는데, 1년이 안된 자영업자에게는 지원해주는 대책이 없어 그동안 지원을 못받았기에 규제 대책과 함께 자영업자 지원 기준을 완화해 지원 대책도 같이 추진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토로했다.

실제 이날 인천의 대표 번화가 로데오거리는 평소같으면 사람들 발걸음으로 북적였을 시간에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주점 내부는 텅 비었고, 거리에는 가게를 나서는 몇몇 무리만 드문드문 보였다.

30일 오후 9시30분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한 편의점 앞이 술을 마시는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수도권에서의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첫 시행일인 이날 오후 9시부터 주점 영업이 제한되면서다.2020.8.30/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그러나 편의점 앞은 다른 모습을 연출했다. 편의점 앞 노상은 주점 영업 제한으로 발길을 돌린 손님들로 북적였다. 오후 9시30분쯤 구월동 시청 앞 편의점 4곳~5곳 앞 펼쳐진 테이블은 손님으로 가득 찼다.

몇몇 손님들은 자리를 잡지 못해 맥주를 들고 서성이기도 했다.

손님 B는 "평소같으면 시원하게 매장 안에서 술을 마셨겠지만, 다들 문을 걸어 잠가 매장을 나오다가 편의점에 자리를 잡았다"면서 "빨리 이 시국이 끝나서 편하게 친구들과 시원한 매장에서 늦게까지 맥주 한잔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손님 C는 "친구와 (매장에서) 술을 마시다가 아쉬운 마음에 집에 귀가하지 못하고 편의점에서 2차를 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때문에 자유롭게 술도 마시지 못하고 너무 답답하다"고 호소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수도권에서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를 시행했다. 2.5단계는 이날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적용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간석3동, 아파트 관리소 6곳과 ...
자체폐기물 매립지 공모…서울·경기...
시청 앞 오피스텔 매입 별관 활...
구, 보건복지부 주관 노인일자리사...
"함께 해요"구, 농축수산과·간석...
구월동 차외과, 저소득층 이웃돕기...
"동도 행정사무감사 받아라"구의회...
시,시청역 포함 GTX-B 노선 ...
논현동 '청년미디어타워' 개관.....
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만수복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