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09.23.
최종편집 : 2020.9.23 수 17:42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이 판에…" 자가격리자 위치 확인 ‘안전보호앱’ 설치율 낮다
인천시,자가격리자 중 약 10%에 해당하는 415명이 ‘안전보호앱’ 설치안 돼
2020년 09월 01일 (화) 10:20:25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 코로나19 시도별 자가격리자 전체 인원수

인천이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의 위치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안전보호앱’ 설치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행정안전부 자료 등에 따르면 8월 26일 오후 6시 기준 인천지역 내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는 4천128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국내 발생이 2천396명이고 해외 입국이 1천732명이다.

이 가운데 ‘안전보호앱’을 설치한 자가격리자는 국내 2천85명과 해외 입국 1천628명을 포함해 3천713명으로 89.9%의 설치율을 보였다.

인천지역 내 전체 자가격리자 중 약 10%에 해당하는 415명이 ‘안전보호앱’을 설치하지 않은 셈이다.

국내 발생의 경우는 설치율이 87%에 그쳐 전체 평균보다도 낮았다. 인천지역 설치율은 전국 17개 지역 가운데 4번째로 낮은 저조한 기록이었다.

지역별 설치율은 제주가 74.5%로 가장 낮았고 그 다음이 서울 87.4%, 대구 88.6%였고 인천이 그 뒤를 이었다.

이어 경남 91%, 경기 92.3%, 광주 95%, 충북 96.4%, 부산 97.6%, 강원 97.7%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시도별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 설치 인원수

모든 자가격리자가 안전보호앱을 설치해 100%의 설치율을 기록한 지역은 충남이 유일했다.

이처럼 자가격리자가 안전보호앱을 설치하지 않을 경우 지자체 등의 방역 당국이 하루에 2회 이상 유선 전화로 위치 등의 방역관리 사항을 확인해야 한다.

하지만 격리기간 내내 방역당국의 전화 연락 및 확인이 없는 사례가 속출하는 등 ‘방역의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현재 자가격리자가 앱을 설치하거나 유선 전화 위치 확인 중 선택할 수 있다.

반면 지자체 방역당국의 전화 확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고 전화 특성상 위치 확인의 실효성 또한 낮은 실정이다.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는 대목이다.

강기윤 의원은 “2G폰 사용자의 경우 방역 당국이 안전보호앱 기능이 설치된 자가격리 전용 핸드폰을 임시로 대여하는 방안을 검토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앱을 설치하도록 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자가격리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으로 확진 판정 전 무단이탈해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천 야성이 흔들…단 2명 뿐인 ...
"제보해 주세요" 구의회, 행정사...
구자원봉사센터 봉사단 마스크 목걸...
자체폐기물 매립지 공모…서울·경기...
박남춘 시장-도성훈 교육감,교육재...
시청 앞 오피스텔 매입 별관 활...
간석4·만수5동 '복합청사'로 확...
구, 보건복지부 주관 노인일자리사...
구,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이웃...
구월2동 자생단체연합, 추석 소상...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