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0.22.
최종편집 : 2020.10.22 목 17:15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살려달라 듣자마자"…괴한에 끌려가는 위기의 초등생 구한 시민
2020년 10월 17일 (토) 07:03:37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집에서 외출 준비를 하는데 살려달라는 소리가…, 크게 울부짖는 소리였어요. 생각할 겨를없이 몸이 먼저 반응했던 거 같아요."

16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한 20대 남성에 의해 흉기로 위협당해 끌려가던 초등학생 여자아이를 위기의 순간에서 구한 시민(26·여)은 이같이 말했다.

이 시민은 당시 "살려달라" 울부짖는 소리를 듣고 곧바로 112에 신고하고 현관문을 열었다.

그 순간 20대 남성으로부터 흉기로 위협 당하며 끌려가던 초등학생 여자아이가 현관문 사이로 뛰어 들어왔다.

남성은 곧바로 계단의 창문을 열고 잠시 멈칫하다가 뛰어내렸다.

피해 아이는 손에 피를 흘리고 있었으나, 다행히 이 시민의 발빠른 대처로 목숨을 건졌다.

시민은 "(살려달라는 소리를 듣고) 겁이 났는데 112에 먼저 신고를 했어요, 경찰이 오는데 시간이 걸리니깐 현관문을 살짝 열었는데, 여자아이가 저를 보자마자 달려서 집에 들어왔고, (위협한)남자는 창문을 열더니 뛰어내리더라구요"라고 말했다.

이어 "현관문을 열 때 긴장하고 무서웠는데, 뭔가 내가 도와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라고 전했다.

사건은 전날 오후 5시9분께 인천 남동구 논현동 한 아파트 15층에서 A씨(21·남)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드러났다.

A씨는 당시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초등학생인 B양을 뒤쫓아 엘리베이터에 탄 뒤, 미리 준비한 흉기로 위협해 옥상으로 끌고 가려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양의 "살려달라"는 외침을 들은 시민이 경찰에 신고하자 아파트 15층에서 계단 창문을 열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구의회, 의원연구단체 지원 조례 ...
임애숙 구의회 의장, 인천공단소방...
온라인 인천기업설명회 20~22일...
또 영업 중단?…만수동 주점발 집...
"도시 정체성 확립" 구, ‘공공...
인천환경공단, 자원 재활용 확대 ...
이낙연 대표, 셀트리온 방문 '코...
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논현고잔동, 소래휴먼시아 어린이집...
국책연구기관 5년간 가족수당 부정...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