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1.01.20.
최종편집 : 2021.1.20 수 15:58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인구 줄어든 인천시, 조직확대 2년만에 '축소'…혼란 불가피
2021년 01월 05일 (화) 16:31:04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인천광역시청 전경 / 뉴스1DB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구가 늘어나면서 2019년 조직을 확대했던 인천시가 2년만에 다시 조직을 축소해야할 처지에 놓였다. 지난해 말 인구가 감소했기 때문인데, 혼란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5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는 전년보다 1만4198명 줄어든 294만2828명이다.

시 인구가 감소한 건 2008년 이후 12년만이다.

시 인구는 1981년 7월 직할시로 승격할 당시 114만명이었지만 1980년대 후반 한국 경제의 급속한 성장, 2001년 인천국제공항 개항, 2003년 인천경제자유구역 지정 등으로 계속 늘어났다.

2016년 10월엔 외국인 5만8608명을 합쳐 300만13명으로 서울, 부산에 이어 세 번째 300만 도시가 됐다.

시는 이같은 인구 증가세에 힘입어 2019년 8월 기존 15개 실·국·본부였던 조직에서 2개 국을 늘려 17개 실·국·본부로 확대했다.

당시 외국인을 뺀 주민등록 인구가 300만명 미만이었지만 ‘2년 연속 인구증가’와 ‘295만명 이상’이라는 조건을 모두 충족해 ‘인구 300만명’에 준하는 조직을 갖추게 된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말 인구가 295만명 미만으로 감소하면서 15개 실·국으로 조직을 다시 축소해야할 신세가 됐다.

시는 현재 이를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며 이르면 오는 7월 조직 개편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개편이 완료되면 조직 확대 2년만에 제자리로 돌아가게 된다.

공직사회 안팎에선 혼란이 뒤따를 전망이다. 2개 국이 축소되면 우선 같은 수의 국장(지방부이사관) 자리가 없어져 진급 문이 좁아지고 부서간 살아남기 위한 힘겨루기도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법규에 따라 조직을 축소할 수밖에 없다”며 “의회 동의를 거쳐 이르면 오는 7월 개편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촌동 새길정보통신, 지역 새터민...
구, 신임 논현종합사회복지관장에 ...
인천산림조합,시에 ‘희망 2021...
구태권도협회장에 김형원 만수2동 ...
구,국정평가 추진 및 외부재원 확...
남촌도림동, 인천시 주관 ‘더불어...
" K4에서 K1으로" FC남동 ...
인천시 서열 2~4위 바뀐다…조택...
인천∼중 옌타이 3만2천t급 새 ...
지역 복합문화공간 ‘남동논현도서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