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1.01.20.
최종편집 : 2021.1.20 수 14:38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정치/행정
     
박남춘, 재선 위한 새판 짜기?…인천시 2~4인자 동시 교체
2021년 01월 07일 (목) 12:12:26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박남춘 인천시장.(인천시 제공)© 뉴스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시 최고위직 간부 3명이 동시에 바뀔 전망이다. 이를 두고 지역정가는 박남춘 시장이 재선을 위한 ‘새판 짜기’에 돌입했다고 관측한다.

7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시는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최장혁 행정부시장, 김광용 기획조정실장 등 3명의 후임자를 물색하고 있다.

행정직제상 이들 3명은 수장인 박 시장에 이어 가장 높은 자리다. 시 본청의 2~4인자가 동시에 바뀌는 셈이다.

민선7기 들어 인천도시공사 사장을 지내다 2019년 12월30일 취임한 박 부시장은 1년여 만에 자리에서 물러난다. 후임에는 조택상 전 동구청장이 내정됐다는 얘기가 파다하다.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30여년을 근무한 도시개발 전문가인 박 부시장과 달리 조 전 구청장은 정치인이다.

조 전 구청장은 민선5기 동구청장을 지낸 뒤 민선6기 동구청장 선거, 20~21대 총선에서 연이어 고배를 마셨다. 현재 박 시장과 같은 당인 더불어민주당 중구·강화군·옹진군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다.

정가는 조 전 구청장 내정설과 관련해 박 시장이 재선 행보를 위한 인사라고 평가한다. 박 시장이 다음 지방선거를 1년6개월 앞두고 정치력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분석이다.

박 시장은 지난달 30일 기자간담회에서 "자체매립지 등 자원순환 정책을 놓고 당과의 소통이 중요하다"며 "그런 역할을 잘할 수 있는 분이 (균형발전정무부시장에) 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정치권 인사 영입을 예고한 바 있다.

지난해 3월 취임한 최 부시장은 친정인 행안부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최 부시장 후임으로는 행정안전부에서 재난담당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A씨가 거론된다. 인천 출신의 A씨는 시와 인천경제청 등에서도 일한 바 있다.

이달 20일쯤 교육에 들어가는 김 실장의 후임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8월부터 업무를 맡았던 김 실장은 그동안 수돗물 적수·유충사태 등 굵직한 일들을 도맡아 처리해 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촌동 새길정보통신, 지역 새터민...
구, 신임 논현종합사회복지관장에 ...
인천산림조합,시에 ‘희망 2021...
구태권도협회장에 김형원 만수2동 ...
구,국정평가 추진 및 외부재원 확...
남촌도림동, 인천시 주관 ‘더불어...
" K4에서 K1으로" FC남동 ...
인천시 서열 2~4위 바뀐다…조택...
인천∼중 옌타이 3만2천t급 새 ...
지역 복합문화공간 ‘남동논현도서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