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1.09.22.
최종편집 : 2021.9.22 수 15:10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인천시,남동유수지 일대서 3주간 조류 94마리 사체 수거
2021년 08월 23일 (월) 16:55:59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남동유수지 인근 갯벌서 폐사한 천연 기념물 저어새

최근 인천 남동유수지에서 감염병으로 조류들이 집단 폐사한 정황이 확인돼 인천시가 사체 수거에 나섰다.

인천시는 남동구, 연수구와 함께 이달 3일부터 20일까지 남동유수지와 인근 갯벌에서 조류 94마리의 사체를 수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 조류 대부분은 흰뺨검둥오리 80여마리를 포함한 오리류로 나타났으며 천연기념물인 저어새 2마리도 남동유수지와 고잔갯벌에서 1마리씩 사체로 발견됐다.

고잔갯벌에서 폐사한 저어새는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검사 결과 조류독감이 아닌 '보툴리즘'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인천시가 검사를 의뢰한 흰뺨검둥오리 2마리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

보툴리즘은 보툴리눔(botulinum) 세균이 내뿜는 독소에 중독되는 증상이다. 이 세균은 토양 속에 서식하며 여름철(7∼9월) 흙 속의 산소농도가 낮아지고 기온이 상승하면 증식해 독소를 내뿜는다.

이번에 폐사한 조류도 대부분 흙 속에 부리를 넣어 유기물질을 먹는 흰뺨검둥오리였다. 인천시는 남동유수지와 인근 갯벌을 중심으로 감염병이 확산한 것으로 판단해 대응에 나서고 있다.

앞서 환경단체 인천저어새네트워크는 최근 3주간 남동유수지 일대 모니터링 결과, 조류 245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힌 바 있어 조류 사체 수거 규모는 더욱 확대될 수 있다.

 이와관련, 시 관계자는 "남동유수지 일대에서 보툴리즘이 확산했다고 판단해 사체를 수거한 뒤 소각하고 있다"며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관할 구청, 환경단체와 계속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새터민들의 쉼터' 17일 소래포...
"생명 안전망 강화"시교육청,생명...
“전통시장을 이용해요”구,추석 전...
바르게살기운동 남동구협의회, 추석...
'풍성한 한가위'임애숙 의장,추석...
2023년 착공 예정 구월2지구 ...
"홈플러스 폐점 중단하라"…인천 ...
문성혁 해수부장관, 소래 어시장 ...
논현복지관, 취약계층 140가구에...
논현복지관,비대면 마을 축제‘인정...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