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1.12.04.
최종편집 : 2021.12.4 토 14:31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주민자치 > 우리동네
     
잇단 지역 장례식장 '오픈'…장례 서비스 개선·민원 재연 우려
2021년 11월 04일 (목) 14:10:24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남동구 소래로 633(만수동) 인천 남동구청 청사 전경

기존 길병원 장례 식장 하나뿐이던 인천 남동구 관내에서 최근 장례 식장이 잇달아 개장하고 있다.

4일 구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구에는 지난 97년 9월, 개장한 빈소 11곳, 안치 능력 18구 규모의 길병원 장례 식장이 그동안 사실상 독점 운영해 왔으나 최근 3개소의 장례 식장이 잇따라 개장했다.

논현동 남동스카이장례문화원은 옛 종교시설에  빈소 10곳, 안치 능력 15구 규모의 장례시설을 설치하고 지난 2일 장례식장을 개장했다.

앞서 간석동 인천가족공원 인근에는 빈소 3곳, 안치능력 6구 규모의 인천가족공원 장례식장이 개장했고, 논현동 힘찬병원은 병원 이전 신축과 함께  장례 식장을 오픈 운영 중이다.

이 힘찬병원 장례식장은 빈소 4곳, 안치 능력 6구를 갖추고  있다. 최근 3개월 사이에 관내 장례 식장이 1곳에서 4곳으로 3개가 늘어난 것이다. 

   
남동구 관내 장례 식장 현황.3개월 사이 3곳의 장례식장이 오픈했다.

일부 장례식장은  장례시설 신축,개장 과정에서 인근 주민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구는  지역에서  장례식장이 잇따라 개장하면서 장례 비용 감소 등 장례 문화 서비스가 향상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민원 발생 등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

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벌써부터 (시신)유치 경쟁이 치열하다보니 한 구 유치하는 '리베이트'(수당) 얼마를 준다는 등 소문이 번저나고 있다"면서" 개장과 함께 관계당국의 철저한 지도 감독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와 관련,구 관계자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장례식장 허가 서류가 들어오면 유관 부서 의견을 거쳐 문제가 없으면 내 줄수 밖에 없다"면서 "향후 유관 부서와 함께 장례식장이 적절히 운영되는지 지도 감독해 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구는 간석동 모 장례식장이 불법으로 장례 시설을 운영함에 따라 경찰 고발과 함께 폐쇄 조치 명령을 내렸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창·지·인을 일깨우는 학교’ 도...
'우리 자치회가 최고' 구, 20...
"50년 만에 주민 품으로" 구,...
'층간소음 살인미수' 새로운 증언...
이학재 전 의원,정권교체 대장정 ...
'세월호 참사'로 끊긴 제주 뱃길...
'FC남동'지원 조례 상임위 또 ...
동부교육지원청, 초중학생-교육장 ...
간석2동 주민자치회, ‘간석2동 ...
'정책 대안 제시'윤관석 의원,민...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