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2.01.26.
최종편집 : 2022.1.26 수 15:14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내연女 협박해 자살교사 혐의' 경찰 간부 영장 기각…"긴급체포 위법"
2021년 11월 08일 (월) 23:00:40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8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법으로 협박 및 자살교사(위계등에의한촉탁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인천경찰청 모 경찰서 소속 40대 A경위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들어오고 있다. 그는 취재진의 물음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심사장으로 들어갔다.2021.11.8/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내연 관계인 40대 여성을 협박해 극단적 선택을 하도록 내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인천 현직 경찰 간부가 구속을 면했다.

인천지법 영장전담재판부(재판장 정우영)는 8일 협박 및 자살교사(위계등에의한촉탁살인) 혐의로 인천경찰청 모 경찰서 소속 40대 A경위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긴급체포의 적법성에 관해 "긴급을 요해 사전에 체포영장을 발부받을 수 없는 때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려워 긴급 체포가 위법하다"고 밝혔다.

이어 "피의자의 주거, 직업,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 수사 진행 경과 등을 종합해 볼 때 현 단계에서는 피의자에 대한 구속 사유나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A경위는 심사를 받기 전 법원에 출석해 "자살교사 혐의 인정하나", "(B씨가 숨지기 직전) 1시간 동안 어떤 대화를 나눴나", "왜 협박했나", "하고 싶은 말은 없나"는 취재진의 물음에 아무런 말을 하지 않은 채 심사장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그는 적용된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박과 사망사이에 인과관계가 없다는 취지다.

A경위의 대리인도 "요건을 갖추지도 않고 긴급체포를 하는 등 수사 과정에 문제가 있다"면서 "적용 혐의도 전혀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영장이 기각되면서 A경위는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게 됐다.

A경위는 이달 2일 새벽 내연 관계인 40대 여성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죽어라"고 말하는 등 협박해 극단적 선택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당일 오전 8시30분 자신이 거주하는 가정동 한 빌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채로 A경위에 의해 발견됐다.

A경위는 당직 근무를 마치고 B씨가 거주하는 빌라에 갔다가 B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B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경위를 수사하던 중, A경위와 B씨가 내연 관계인 사실을 확인했다.

조사 결과 A경위는 B씨가 숨진 당일 새벽 이별을 통보한 B씨와 전화상으로 다투던 중, 화가 나 협박성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경위가 B씨에게 한 발언 탓에 B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판단해 자살교사죄를 추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식 후 부하女직원 추행…인천 공...
굿네이버스 인천후원회, 시에 1천...
구, 민원봉사과서 확진자 발생 1...
"귀엽죠~" 구,새 캐릭터 ‘새랑...
만수5동 지사보·새마을부·통장협,...
"주민과 함께" 구, 만수역·문일...
'와이번즈' 매각 SKT,스포츠 ...
"이웃과 함께" 구월4동 사랑나눔...
서창누리어린이집, 동에 보육교직원...
논현1동 새마을부녀회, 코로나19...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