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2.01.22.
최종편집 : 2022.1.22 토 17:34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핵불닭소스 겨자 넣은 밥 먹여'…미성년자 감금하고 가혹행위 20대들 실형
2021년 11월 13일 (토) 07:16:08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10대 미성년자를 상대로 가혹행위를 일삼고 68시간동안 감금한 20대들이 실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제15형사부(재판장 이규훈)는 중감금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2)에게 징역 1년, B씨(21)에게 징역 10개월, C씨(22)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8월3일 오후 10시20분께 인천 중구 한 식당에서 D군(17)에게 마늘과 고추, 와사비를 다량 넣은 상추쌈을 4~5차례 넣어 먹도록하고, BMW승용차에 태워 창문 밖으로 머리를 내밀게 한 뒤 창문을 목까지 올려 휴대전화로 그 모습을 촬영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들은 다음날 오전 4시께에는 불닭소스와 겨자를 넣은 순대국을 억지로 먹게 하고, 같은날 오전 6시30분 동구 한 모텔로 들어가 D군에게 1시간에 걸쳐 플랭크 자세와 물구나무 자세를 하도록 하고 팬티만 입은 채 춤을 추도록 하기도 했다.

또 같은날 오후 7시 불닭소스와 캡사이신을 다량 뿌린 닭꼬치를 억지로 먹게 하고 핵불닭소스를 빵에 다량 뿌려 먹게 하기도 했다.

이들은 5일에도 같은 범행을 반복하는 등 D군에게 가혹행위를 일삼았다.

이들은 2일 오후 10시부터 5일 오후 6시까지 68시간동안 감금하고 가혹행위를 일삼아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타박상 등을 입게 했다.

이들은 평소 알고 지내던 D군에게 돈을 빌려줬으나, D군이 돈을 갚지 않았다는 이유로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범행의 경위, 감금의 시간, 가혹행위의 내용 등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고, 피고인들은 피해자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피해자가 피고인들로부터 돈을 차용한 후 갚지 않은 것이 범행 발생의 원인이 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구, 승진 의결 유재필 감사실장 ...
'뇌물수수' 혐의 이강호 구청장 ...
2호선 논현 연장 계획 반영… 국...
'보험사기 대응' 윤관석 의원,보...
인천시교육청-7개 군·구, 마을공...
인천경찰청,오는 4월말까지 교통환...
인천 남동 46명 등 200명 확...
구, 노인복지중앙회 주관 노인복지...
인천시 올해 시정비전 '함께 극복...
인천시,올해 국비 11억 투입 1...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