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2.01.22.
최종편집 : 2022.1.22 토 13:33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교육/사회
     
인천지법,'외도 추궁' 여친 얼굴·온몸 때려 6주 상해, 20대 실형
2021년 12월 04일 (토) 12:50:34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외도사실을 추궁받자 화가 나 주거지 건물 복도에서 여자친구의 몸과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밟아 6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힌 20대가 실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황성민 판사는 상해 및 폭행 혐의로 기소된 A씨(26)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9일 낮 12시30분께 인천 미추홀구 한 주거지 건물 복도에서 여자친구인 B씨(22)의 얼굴을 주먹으로 1차례 때려 쓰러지게 한 다음, B씨의 몸에 올라 타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발로 얼굴과 몸을 수차례 밟아 상해를 가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이 범행 전인 당일 오전 6시께에도 주거지에서 B씨의 목을 조르고 벽에 밀치고 머리를 잡아 싱크대 위에 눌러 머리를 잡아당기는 등 폭행을 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그는 이날 B씨가 다른 여성을 만난 사실을 추궁한 뒤, 다시 외도했던 여성을 데리고 주거지에 찾아가 다시 외도 사실을 추궁받자 화가 나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범행으로 B씨는 6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왼쪽 쇄골 골절 등 상해를 입었다.

그는 앞서 데이트폭력으로 3차례 신고를 받고, 동종전력으로 벌금형 처벌을 받고도 또 다시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연인관계에 있던 피해자에 대한 범행으로 가해자는 범죄의 심각성을 잘 인식하지 못하고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등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려는 경우가 많아 단절되기 어렵다"며 "이 사건 이전에 데이트폭력으로 신고당한 이력이 3차례 있고, 동일 피해자에 대한 상해죄로 벌금형의 약식명령 처벌을 받고도 범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일 새벽 폭행사건으로 경찰이 출동했음에도 같은날 오후 다시 외도 사실을 추궁하기 위해 찾아온 피해자를 상대로 무자비하게 폭력을 행사해 심한 상해를 가했다"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데다가, 이 사건 이후 피해자에게 '넌 나 나오면 죽어, 자살하는 일이 있더라도 죽어서도 너 괴롭힐거야, 저주할게'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해 재범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잘못을 인정하고 있고, 벌금형의 약식명령 외에는 다른 범죄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구, 승진 의결 유재필 감사실장 ...
'뇌물수수' 혐의 이강호 구청장 ...
2호선 논현 연장 계획 반영… 국...
'보험사기 대응' 윤관석 의원,보...
인천시교육청-7개 군·구, 마을공...
인천경찰청,오는 4월말까지 교통환...
인천 남동 46명 등 200명 확...
구, 노인복지중앙회 주관 노인복지...
인천시 올해 시정비전 '함께 극복...
인천시,올해 국비 11억 투입 1...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