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2.01.29.
최종편집 : 2022.1.29 토 12:12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경제/공단
     
시·산하기관, 올해도 공공재산 임대료 감면 최대 80% 감면
2022년 01월 12일 (수) 10:09:19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인천시 공유재산인 남촌농축산물도매시장 전경

인천시가 올해도 공공재산 임대료 감면을 계속 유지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 따른 임차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다.

시는 시 공유재산과 공사·공단 등 산하기관 소유재산 4300여곳의 임대료를 올해도 50~80% 감면한다고 12일 밝혔다.

시와 함께 임대료 감면에 동참하는 산하기관은 인천도시공사, 인천교통공사, 인천관광공사, 인천테크노파크 등이다.

시 공유재산은 오는 6월30일까지 임대료를 감면한 후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연장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산하기관은 오는 12월31일까지 임대료를 감면한다.

시 공유재산의 경우 기본적으로 50%를 감면하고 올해 상반기 매출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상반기 대비 50%이상 줄어든 사업장에 대해서는 매출감소 비율에 따라 10~30%를 추가 감면해 최대 80%까지 감면한다.

시 산하기관 소유재산은 일률적으로 50%를 감면해 준다.

시는 이번 감면 조치로 공공재산 임차인들이 약 107억원의 임대료 부담을 덜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와 이들 산하기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자의 피해가 시작된 2020년 2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3차에 걸쳐 재산 임차인에게 임대료 감면혜택을 제공했다.

1차(2020년 2~12월)에는 35~50%를 감면해 약 110억원의 임대료 부담을 덜어줬고 지난해에는 2차와 3차에 걸쳐 매출 감소폭에 따라 50~80%, 약 104억원의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는 등 2년간 약 214억원을 감면했다.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고 오미크론 변이 우려로 당분간 일상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와 산하기관은 경기침체의 쇼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임대료를 계속 감면하기로 했다.

여중협 시 기획조정실장은 “시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계층의 생활을 두텁게 지원하는데 최우선적으로 심혈을 기울여왔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계속 누적됨에 따라 올해도 임대료 감면을 계속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와이번즈' 매각 SKT,스포츠 ...
"설을 이웃과 함께" iH,만수6...
만월복지관,간석의용소방대·상생협 ...
'사랑의 쌀나눔' 부동산원 수도권...
민주당 인천시당 "제2경인선 우선...
남동농협, 설맞이 소외계층 이웃돕...
‘더 청렴한 남동…’ 구, 고위 ...
12세 딸 머리채 잡고 뺨 때린 ...
“설 명절 전통시장을 이용하세요”...
구월1동 9개 자생 단체연합, 설...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