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1.10.18.
최종편집 : 2021.10.18 월 16:15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오피니언 > 인터뷰 | 오늘의 운세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1년 11월3일 목
2011년 11월 03일 (목) 08:05:53 뉴시스 www.newsis.com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1년 11월3일 목요일 (음력 10월8일·임술)

▶쥐띠 = 분명하게 알지 못하고 척하는 마음으로 나선다면 도리어 자신에게 해가 온다. 남의 집에서 밥 먹는 것이 싫으면 주인이 돼라. 지금보다 더 많은 노력과 지혜를 모으면 운이 생기겠다.

▶소띠 = 비록 분한 마음에 사무치는 일이 있을지라도 참는 것이 덕이 되는 운이다. 도둑을 잡으려면 앞에서 잡아라. 지례짐작으로 판단해서 혼자서만 끙끙 앓지 마라. 언행에 조심하라. 화가 있다,

▶범띠 = 세월은 흘러가는 물과 같이 빠르고 또다시 오지 않는다. 지난날 후회하지 말고 앞날을 보람있게 설계하라.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게 의지하려고 하지 말고 옆에서 함께 사는 사람을 챙겨라.

▶토끼띠 = 물이 너무 맑으면 물고기가 없듯이 사람도 너무 깨끗하면 주위에 친구가 없다. 지난 날을 생각하라. 안될 때 느끼는 답답한 심정과 외로울 때 사무치는 고독함을 지혜롭게 대처하라.

▶용띠 = 경계하는 사람을 가깝게도 하지 말고 그렇다고 멀리하지도 마라. 중립으로 지혜롭게 대처하라. 혼자서만 좋아했던 사람 이제 멀리하려 하나 마음에서 허락하질 않는다. 그러나 결단 필요.

▶뱀띠 = 아무리 근거 없는 말이라도 여러 사람이 모여서 다 함께 말하면 사실이 돼 버린다. 행에 각별히 조심하라. 삼각관계에 휘말리는 것은 마음만 불안할 뿐이다.

▶말띠 = 작은 물방울도 쉬지 않고 한 곳에 떨어지면 바위에 구멍을 내듯이 끊임없이 노력하면 성취 못할 것 없다. 집념은 강하나 끝을 보지 못하는 것이 단점이다. 애정도 같은 운이다.

▶양띠 = 맛 좋은 고기는 가시가 많듯이 좋은 일에는 방해자가 반드시 있기 마련이다. 무엇이든지 완전무결 할 수는 없다. 완벽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이다. 애정에는 문턱이 있어 넘어가지 못한다.

▶원숭이띠 = 무슨 일이든지 순서가 있는 법. 조급하게 서두른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바늘 허리에 매어서 쓸 수는 없다. 남들은 하나도 없는 애정을 둘, 셋 두고 고민하고 있는가. 들통나서 망신당할 수 있다.

▶닭띠 = 경거망동을 삼가라. 불어나도 시원치 않는 재물이 물거품처럼 사라진다. 항상 가정을 중요시하고 허황된 마음을 버려라. 투기와 동업은 삼가라. 그리고 자기가 한 말에는 책임을 질 것.

▶개띠 = 나무는 먼 앞날을 보고 심는 것이다. 금방 시작해놓고 소득을 크게 바라는 것은 순리에 어긋나는 일이다. 자신도 단련이 안 됐으면서 타인을 내 뜻대로 하려는 것은 잘못이다.

▶돼지띠 = 여러 사람이 한 사람 바보 만들기는 쉽다. 친구들에게 휩쓸려서 돌이킬 수 없는 후회하게 되니 너무 가깝게 대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애정에는 벽이 있어 넘어가기 힘들겠다.

구삼원 원장 02-959-8493·010-5584-9393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또 다른 시작' 만수사회복지관,...
인천경찰청,수뢰 혐의 이강호 남동...
'지역 교육현안 논의' 구, 제6...
유광희 구의원, " 구민축구단 '...
구,행안부 제17회 대한민국 지방...
구,장수천 상류서 미꾸라지 방사 ...
"반갑다 꽃게야"인천 특산물 꽃게...
'반려견 에티켓' 구, 11월 반...
275회 구의회 임시회 개회…19...
인천언론인클럽,임시 대의원 총회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