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7.08.22.
최종편집 : 2017.8.22 화 20:49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주민자치 > 우리동네
     
자전거전용도로 8년여만에 철거··· 예산 낭비 지적
2017년 05월 15일 (월) 14:53:34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인천시가 저탄소 녹색성장의 일환으로 설치했던 일부 자전거전용도로를 최근 철거하면서 예산만 낭비한 실패한 사업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15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최근 출·퇴근 및 생활밀착형으로 설치된 지역 내 일부 자전거전용도로를 철거해 우회로를 설치하고 일부는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로 개선할 방침이다.

먼저 지난 2014년 3월께  남동구 구월동 예술로 예술회관 사거리에서 종합터미널사거리까지 0.7㎞의 도로에 설치됐던 자전거전용도로를 2천여만 원의 예산을 들여 철거하고 우회로를 설치했다.

또 8천600여만 원의 예산을 들여 같은 예술로 종합터미널사거리에서 문학경기장입구까지 0.6㎞의 자전거전용도로를 철거하고 인도에 자전거와 보행자겸용도로로 변경했다.

인근 연수구 경원대로의 문학경기장입구에서 선학초등학교까지 1㎞의 자전거전용도로도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로 변경하기 위해 현재 철거 공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1억2천여만 원의예산이 투입된다.

시는 앞선 지난 2009년 7월께 시청∼문학경기장∼선학4거리 사이 10㎞ 구간, 연수구 연수동 아파트 단지 관통 및 연결 순환 구간 13㎞, 남동공단 진입도로와 공단 내 주요 도로를 연결하는 8㎞ 구간에 자전거전용도로를 설치했다.

당시 자전거전용도로 설치 공사에는 200억여 원이 투입됐으며 인천세계도시축전 개막을 앞둔 상태였다.
설치된지 8년여 만에 철거된 셈으로 수백억 원에 달하는 예산만 낭비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워 보이는 대목이다.

특히 저탄소 녹색성장의 기치를 내걸고 야침차게 추진된 자전거전용도로가 결국 '실패한 사업'으로 전락돼 8년여만에 철거돼 원상복구된 모양새다.

 이와관련, 이강호 인천시의회 부의장은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의 권리도 중요하지만 당초 자전거전용도로 설치는 대표적인 실패 사례"라며 "현재 차선 1개 넓히기가 어려운 만큼 원상복구는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자전거전용도로 철거는 경찰청의 요청이나 상습정체 등 각종 민원 등에 따른 것"이라며 "사업의 실패라기보다는 현장 여건에 따른 자전거전용도로의 방식 변경"이라고 해명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지역 숙원 구 여성회관 장수동에 ...
인구 50만 이상 자치 구 부이사...
간석4동 경로당 어르신 치매예방교...
소래대교 인근서 남성 시신 발견…...
"태극기 휘날리는 은행나무…" 장...
구, 자매도시 교류 "상호 방문 ...
'이봐, 김서방' 만월복지관 소통...
남동경찰서장 직급,인천 최초 총경...
인천시,송도개발 유착 의혹 SNS...
구,복지사각지대 '민간 기부' 활...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