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1.10.18.
최종편집 : 2021.10.18 월 16:17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오피니언 > 인터뷰 | 향토시인 김기영의 명시산책
     
김기영의 명시 산책 <53> 하얀 겨울 아침
2011년 01월 17일 (월) 19:25:55 김기영 k-ilbo@hanmail.net

 

하얀 겨울 아침

김기영(1946~ )


겁이 많은 꿩이 사는 마을

두 달 제한 된 생명인 줄 모른 채

어머니가 누워 있는 방

습관처럼 새벽 북쪽 창문을 연다

한기가 슬쩍 찌르고 사라진다

산자락 청송 한 그루 우뚝 선

여름내 관절염을 잊고자 일하시던

하얀 콩밭으로

꿩이 살금살금 내려온다

운동을 하던 사람이 돌을 던졌다

공포에 놀란 꿩은 시린 발로 도망쳤다

허옇게 껍질이 벗겨진 상수리나무 밑

한 알이라도 떨어져 있지 않을까

인정밖에 없는 어머니가 일부러

남겨 놓은 콩꼬투리가 아직 있을까

오그리고 쪼그리고 떨고 있던 꿩은

백설을 파헤치다가

탐욕으로 충혈된 사람이 싫어

소래산이 보이는 찬 겨울 아침

푸드득 시퍼런 하늘을 난다

어머니가 순간 눈꺼풀을 들어올리셨다

마른 샘 속에 잠긴 희미한 흑진주

거기에 내 소망이 묻어 있었다

 인천 영하 15도. 10년만의 추위”라고 방송에서 말했다. 어머니는 담도암(膽道癌)이 다섯 군데로 전이 되어 두 달밖에 못 사신다고 하였다. 그리고 섬망(delirium-착란·치매·환상) 상태에 있다. 의사는 공기 좋은 곳에 가서 요양하라고 말했다. 고향에 갈 수 없어 장남인 우리 집으로 오셨다. 집에 오니 참 좋다고 하셨다. “시는 절박한 감정의 자연적인 드러남”이라고 워즈워스가 말했던가.

아버지는 어머니를 요양 병원은 보내지 않으시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아직 당신의 병을 모르시고, 어서 집에 가서 메주를 쑤어야 되는데, 파래를 뜯어다 무쳐 먹어야 할 텐데, 고구마가 광에서 다 얼지 않을까? 정신연령이 5살 정도도 안 되시고, 원숭이 같은 행동을 하면서 자식에게 먹일 생각만 한다.

사르트르와 서로의 생애의 반려자로서 살았던 시몬느 보브와르는 『고요한 죽음』에서 자신의 “어머니는 전 생애를 통하여 암에 걸릴까봐 불안해 하셨다.” 그래서 죽는 날 까지 복막염을 수술한 것으로 알고 돌아가셨다고 하였다. 나는 유난히 여린 감성을 갖고 계신 어머니가 절망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할까봐 아니 ‘아름다운 이별’이 빨리 올까봐 병명을 숨긴체 ‘많이 좋아지셨어요. 곧 집에 가게 될 거예요.’하고 안심시켜드리는 말만 한다.
 

김기영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또 다른 시작' 만수사회복지관,...
인천경찰청,수뢰 혐의 이강호 남동...
'지역 교육현안 논의' 구, 제6...
유광희 구의원, " 구민축구단 '...
구,행안부 제17회 대한민국 지방...
구,장수천 상류서 미꾸라지 방사 ...
"반갑다 꽃게야"인천 특산물 꽃게...
'반려견 에티켓' 구, 11월 반...
275회 구의회 임시회 개회…19...
인천언론인클럽,임시 대의원 총회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