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19.08.19.
최종편집 : 2019.8.19 월 00:41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경제/공단
     
인천 송도·영종·청라, 국내 경제자유구역 외투 68% 유치
2019년 04월 30일 (화) 22:29:14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영종·청라국제도시가 국내 전체 8개 경제자유구역이 유치한 외국인투자의 68%나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30일 오후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한 업무토론회에서 이같은 투자유치 현황을 공개했다.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외국인직접투자(FDI) 누적 신고금액은 119억2천200만달러(13조8천641억원)로 국내 8개 경제자유구역 FDI 누적 신고금액 176억1천500만달러(20조4천845억원)의 67.6%를 차지했다.

이는 부산·진해(24억8천500만달러), 광양만권(14억5천200만달러), 새만금·군산(8억1천300만달러), 황해(5억8천300만달러), 대구·경북(2억6천300만달러), 동해안권(8천600만달러), 충북(1천100만달러) 등 다른 7개 경제자유구역의 FDI 누적 신고금액을 모두 합친 것보다 배 이상 큰 규모다.

2003년 국내 최초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인천경제자유구역은 바이오메디컬, 첨단기술 융·복합, 첨단자동차산업을 중심으로 현재 135개 외국인투자기업을 유치했다.

유엔 아·태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등 15개 국제기구도 송도국제도시에 둥지를 틀었다.

인천경제자유구역 지정 이후 15년간 걷은 지방세는 송도 3조1천16억원, 영종 1조5천483억원, 청라 1조1천661억원 등 총 5조8천160억원에 달해 경제특구 개발이 지방세 증대에도 효과가 컸던 것으로 드러났다.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인천경제자유구역의 발전 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왕기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제적인 공항과 항만을 갖추고 수도권에 위치한 인천경제자유구역의 강점은 지정 15년이 지난 현재도 유효하다"면서 "새로운 기업을 유치하는 노력과 함께 이미 입주한 기업들의 산업기능을 강화·확장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동체육관서 아시아·태평양 줄넘기...
"감염병 발생 예방" 구, 장마 ...
"말복 더위 잘 극복하세요" 서창...
시민단체,"백범로 '노 아베!' ...
<속보>구,백범로 압수 '노 아베...
GB 해제지'능골지구'진입도로 개...
'재생지구'지정 남동산단 19일부...
박남춘 시장, 주한 뉴질랜드 대사...
만수동 아파트 경로당서 불…1천4...
가짜 경력증명서로 채용됐던 소방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