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1.01.16.
최종편집 : 2021.1.15 금 21:45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문화/체육
     
고려시대 기와, 조선 부도…흥륜사,문체부 '전통사찰' 지정
2020년 12월 23일 (수) 15:35:05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흥륜사 대웅전(왼쪽)과 관음석굴. 이 사찰에는 고려시대 기와를 비롯해 조선 전기의 부도와 근대기에 조성된 미륵불 입상,석등, 편액, 주련 등의 유물이 있다. 

 인천시는 연수구 청량산에 소재한 대한불교 관음종 ‘흥륜사(興輪寺, 주지 법륜)’가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전통사찰’로 지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전통사찰은 사찰들 중 역사적으로 시대적 특색을 뚜렷하게 지니고 있거나 한국 고유의 불교 ‧ 문화 ‧ 예술 및 건축사의 흐름을 이해하는 데에 중요한 유산으로서 의의를 가진 사찰을 말한다.

이번 흥륜사의 전통사찰 지정으로 인천시는 총 9개의 전통사찰을 보유하게 됐다.

   

▲인천시 전통사찰 현황.흥륜사의 전통사찰 지정으로 인천시는 총 9개의 전통사찰을 보유하게 됐다.*사찰명·소재지·전통사찰 보존구역(㎡)·주지명종파·지정일·비고 순

 인천에서는 1996년 전통사찰 지정에 이어 26년 만에 전통사찰로 지정되어 의의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흥륜사’의 역사는 고려시대 기와편 출토와 문헌상 기록 등에 근거하여 고려 우왕2년(1376년) 나옹화상이 창건한 ‘청량사’로 거슬러 올라간다.

‘청량사’는 210년간 전해져 내려오다 1597년 정유재란으로 소실, 1927년 하진명 스님이 절을 재창건하여 ‘인명사’로 이어지다가 1966년 현재의 법륜스님이 절을 크게 중건하면서 ‘흥륜사’로 오늘에 이르고 있다.

   
▲흥륜사의 낙조. 멀리 인천대교가 보인다

흥륜사에는 청량사 절터에서 발견된 고려시대 기와를 비롯하여 조선 전기의 부도와 근대기에 조성된 미륵불 입상, 석등, 편액, 주련 등 시대적 흐름이 반영된 많은 역사적 유물이 현존하고 있어 인천 불교문화 연구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어 이를 인정받았다.

서상호 시 문화예술과장은 “인천불교의 역사 ‧ 문화적 상징성을 널리 알리고, 나아가 뛰어난 경관과 인천국제공항과의 접근성을 자랑하는 이곳 사찰이 국내‧외 관광객에게 한국 불교문화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보존‧계승해 가겠다”고 전했다.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민중심~"이강호 구청장, ‘자...
인천시청 새내기 공무원의 청렴 첫...
배진교 의원,자영업자·소상공인 생...
구, 향후 송도소각장 정비시 생폐...
인천교육청-교총 교섭 시작…유치원...
" 남촌산단,환경오염·그린벨트 훼...
인천시, 대설주의보 발령 비상근무...
남촌도림동, 인천시 주관 ‘더불어...
인천∼중 옌타이 3만2천t급 새 ...
" K4에서 K1으로" FC남동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