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1.10.18.
최종편집 : 2021.10.18 월 15:28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 명서영의 문학산책
     
<명서영의 문학산책>문숙의 울돌목
2021년 09월 17일 (금) 09:27:32 명서영 msy2222@hanmail.net

울돌목
문숙

 둘이 합쳐지는 곳엔 언제나 거친 물살과 울음이 있다

서해와 남해가 만나 수위를 맞추느라 위층이 시끄럽다

늦은 밤 쿵쿵 발자국 소리와 새댁의 흐느낌이 들려온다

한쪽이 한쪽을 보듬는 일이 아프다고 난리다

마음 섞는 일이 전쟁이다

우루루 우루루 가슴 밑바닥으로 바위 구르는 소리를 토해낸다

돌덩이들이 가슴에 박혀 암초가 되어가는 시간이다

수면을 편편하게 하는 일 부드러운 물길만이 아니어서

부딪혀 조각난 것들 가라앉히는 시간만큼 탁하고 시끄럽다

저 지루한 싸움은

서로에게 깊이 빠져 익사하는 그날까지 계속될 것이다

두 사람이 함께 살면서 사랑과 우정으로 시작하였을지라도 마음까지 합쳐진다는 것은 시인의 말처럼 살아서는 힘든 일이며 죽어야 끝날 것이다.

시인은 이러한 인간의 삶을 물살이 합쳐지는 곳에서 더 큰 소리가 나는 것과 혹은 바위가 굴러 떨어질 때 깨지는 소리들로 사물의 성질을 통한 재료로 자기 해석을 이해시키고 있다.

결국 인간들의 삶은 부딪히고 시끄럽고 서로의 마음이 하나가 될 수 없는 평행선일지라도 물의 부드러움처럼 지혜를 찾아야 한다고 읽힌다. 사물은 인간의 삶을 반영한다고 했다.

문학은 인간과 사물을 노래하기도 하지만 사물의 현상을 통하여 인간의 삶을 통찰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명서영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또 다른 시작' 만수사회복지관,...
인천경찰청,수뢰 혐의 이강호 남동...
'지역 교육현안 논의' 구, 제6...
유광희 구의원, " 구민축구단 '...
구,행안부 제17회 대한민국 지방...
구,장수천 상류서 미꾸라지 방사 ...
"반갑다 꽃게야"인천 특산물 꽃게...
'반려견 에티켓' 구, 11월 반...
275회 구의회 임시회 개회…19...
인천언론인클럽,임시 대의원 총회 ...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