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2.05.16.
최종편집 : 2022.5.16 월 22:09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 명서영의 문학산책
     
<명서영의 문학산책>강희정 조퇴
2022년 01월 10일 (월) 13:19:17 명서영 msy2222@hanmail.net

조퇴
강희정

드르륵 교실 문 열리는 소리

 

슨상님 야가 아침만 되믄

밥상머리에서 빗질을 했산단 말이요

긴 머리카락 짜르라 해도 안 짜르고

구신이 밥 달라 한 것도 아니고

참말로 아침마다 뭔 짓인지 모르것어라

 

킥킥 입을 가리고 웃어 대는 책상들

아버지는 한 말 또 하고 한 말 또 하고

낮술이 뺀질뺀질 빨갛게 웃고 있는

4교시 수업 시간

 

덩달아 붉어진 내 얼굴은 밖으로만

내달리고 싶어

 

아버님 살펴가세요 어서가세요

얘들아 오늘 수업은 여기까지

일찍 점심 먹고 운동장 나가 놀아라

나보다 먼저 교실 밖으로 나가버린 선생님

 

달걀 프라이가 들국화처럼 피어 있는

생일 도시락이

아버지 손을 잡고 산들산들 집으로 걸어간다

-2022년 광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이 시를 읽으면서 여러 가지 생각에 잠긴다. 시가 좋고 나쁨을 보기 전에 마음이 편안함을 먼저 느낀다. 시인의 나이가 몇인지는 모르나 분명 우리 세대일 것 같다.

물질의 풍요만큼이나 버겁도록 잘난 사람들이 많은 세상에서 피로감이 만연되어 있었던 탓인지, 가랑이가 찢어지도록 따라가기 힘들었던 내 탓인지 암튼 이런 시를 읽으면 그 시절 그 어르신들이 마냥 그립고 정이 간다.

 

 

명서영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 현안 해결은 토박이가~" 임춘...
남동 기초의원 2곳서 4명 무투...
"복지사업 총정리" 구, 올 지역...
민선 8기 구청장은 누구?…이병래...
"주민이 주인공이 되는… "이정순...
만수3동,지역 단체 개인 후원자 ...
인천에 전국 8번째 귀어학교 설립...
인천환경공단,환경의 날 슬로건, ...
시, 지역화폐 '인천이음' 충전금...
'장기 농성' 간석동 고시텔 거주...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