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2.01.29.
최종편집 : 2022.1.29 토 12:12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뉴스 > 뉴스 > 문화/체육
     
"세계가 주목하는…"기타리스트 박규희, 인천서 첫 리사이틀
2022년 01월 10일 (월) 13:43:13 남동뉴스 news@namdongnews.co.kr

세계가 주목하는 인천 출신 기타리스트 박규희의 2022년 첫 번째 공연이 인천서 열린다.

인천시는 오는 22일 국내외 탁월한 연주 실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아티스트 또는 연주단체를 초청하는 인천문화예술회관 ‘클래식 시리즈’의 2022년 첫 번째 무대로 <기타리스트 박규희 리사이틀>이 열린다고 밝혔다.

   

▲포스터 이미지

아름다운 음색뿐만 아니라 멜로디와 리듬, 그리고 화성까지 모두 자유롭게 표현해내는 장점을 가진 클래식기타는 악기와 음향장비가 발달한 요즘, 다양한 변신이 가능한 팔색조의 악기로 주목을 받고 있다. 기타리스트 박규희는 이런 변화를 적극적으로 이끌고 있는 주역 중에 한 명이다.

인천에서 태어나 3세에 기타를 시작하여 리여석을 사사한 그는 예원학교와 일본 도쿄음대를 거쳐 오스트리아 빈국립음악대학을 수석 졸업했으며, 세계적인 기타 거장 알바로 피에리의 가르침을 받았다. 현재 스페인 알리칸테 음악원에서 마스터 과정 수석 졸업 후 석사 과정에 재학 중이다.

기타리스트 박규희는 아홉 번의 국제 콩쿠르 우승, 아홉 장의 앨범 발매 등 독보적인 발자취를 남기며 클래식기타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특히 권위 있는 벨기에 프렝탕 국제 기타 콩쿠르에서는 최초의 여성 우승자이자 최초의 아시아인 우승자로서 이름을 올렸고, 2012년 스페인 알람브라 국제기타콩쿠르에서 1위와 청중상 수상 등을 석권하며 부상으로 세계적인 레이블 낙소스(Naxos)에서 앨범을 발매, 스페인 전역에서 투어 공연을 진행했으며 카네기홀(와일홀)에서 데뷔연주를 가졌다.

현재는 유럽과 일본, 한국 등 세계 각지의 다양한 무대에서 활발한 콘서트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타리스트 박규희의 연주는 수를 놓듯이 섬세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완벽주의적 성향으로 작품을 세밀하게 해석하는 동시에 풍부한 감성과 깊이 있는 내면을 갖추어 예술적 감동이 살아있는 음악을 전달해주기 때문이다.

청중들에게 클래식기타를 널리 알리고 더 친숙하게 다가가기를 꿈꾸는 그는 이번 공연에서 클래식기타의 무궁무진한 매력을 모두 보여줄 수 있는 선곡들로 채웠다. 코스테와 근대 클래식기타의 아버지로 불리는 타레가의 곡들 그리고 스페인과 브라질 음악, 팝송 등 장르를 넘나들며 주요 작곡가들의 명곡을 감상할 수 있다.

<기타리스트 박규희 리사이틀>은 오는 22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린다.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하여 “거리두기 좌석제”가 시행되며, ‘방역패스(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및 PCR 검사 결과 음성 확인)’가 의무 적용 된다. 방역패스에 대한 안내사항은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www.incheon.go.kr/art)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인천문화예술회관 032-420-2737

 

남동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동뉴스(http://www.namdon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와이번즈' 매각 SKT,스포츠 ...
"설을 이웃과 함께" iH,만수6...
만월복지관,간석의용소방대·상생협 ...
'사랑의 쌀나눔' 부동산원 수도권...
민주당 인천시당 "제2경인선 우선...
남동농협, 설맞이 소외계층 이웃돕...
‘더 청렴한 남동…’ 구, 고위 ...
12세 딸 머리채 잡고 뺨 때린 ...
“설 명절 전통시장을 이용하세요”...
구월1동 9개 자생 단체연합, 설...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저작권문의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46 (만수동) 주식회사 인천남동신문 (우)405-866 | TEL (032)461-2580 | FAX (032)462-7744
등록번호: 인천광역시 아01030 | 등록일 : 2009년 11월 19일 | 발행·편집인 : 안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영환
Copyright 2009 남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amdongnews.co.kr